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인천항 컨테이너 반출입량, 파업 전보다 94% 급감

화물연대 인천본부 소속 조합원들이 인천 신항 컨테이너터미널 인근 도로에서 안전 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 닷새째인 28일 인천항의 화물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크게 떨어졌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부터 이날 오전 10시 현재까지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의 하루 화물 반출입량은 775TEU(1TEU는 20피트분량 컨테이너 1대분)로 집계됐다.

이는 파업 이전인 지난달의 하루 평균 반출입량 1만 3000TEU보다 94% 감소한 수준이다.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 장치장의 포화 정도를 의미하는 장치율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73.4%로 비교적 안정적이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육상물류 흐름은 반출입량으로, 항만 운영은 장치율로 판단하는데 장치율만 보면 인천항 운영이 어려운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파업이 장기화하면 장치율에도 영향이 미쳐 항만 운영이 힘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인천에서는 이날 현재까지 노조와 경찰 사이에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인천경찰청은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화물 운송 노동자에게 물리력을 행사하거나 컨테이너 터미널 출입구를 봉쇄할 경우에 대비해 항만 일대에서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현재 기동대 4개 중대 280명과 3개 경찰서 소속 경찰관 140명을 인천신항 선광·한진 컨테이너터미널 등 8곳에 집중 배치했다.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는 이번 파업에 전체 조합원 1800여명 중 80%에 가까운 14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본부 조합원들은 이날 오전 6시부터 신항 선광·한진 컨테이너터미널 등 17곳으로 흩어져 안전 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선전전을 벌였다.

화물연대 인천본부 관계자는 "인천에는 거점이 많아 집회는 따로 하지 않고 선전전만 하고 있다"며 "오늘 정부와 면담 일정이 잡혔기 때문에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