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디즈니 중심에 亞 콘텐츠…"K드라마 투자 확대"

■ 100주년 앞두고 '콘텐츠 쇼케이스'

'빅마우스' 등 K콘텐츠 힘입어

올 亞 콘텐츠 시청시간 8배 늘어

최민식 주연 '카지노' 내달 공개

BTS·슈주 등 K팝 콘텐츠도 확대

3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최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에서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사장이 미키마우스와 함께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디즈니가 창립 100주년을 맞아 차기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하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 100년 간 디즈니 콘텐츠의 중심이 서구 지향적이었다면, 차기 100년의 중심 콘텐츠는 K콘텐츠를 비롯한 아태지역 콘텐츠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내년 공개되는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예능 '더 존' 시즌 2. 사진 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30일(현지시간) 디즈니는 싱가포르 마리나 배이 샌즈에서 극장 개봉 콘텐츠·디즈니플러스 등의 차기 콘텐츠를 공개하는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를 개최했다.

3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최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에서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사장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기조 연설에 나선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사장은 “디즈니의 백년대계 중심축에 아태지역 콘텐츠가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며 “소비자들은 아태지역에서 더 많은 스토리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2년 디즈니는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 45개를 공개했고, 그 인기를 견인한 것은 K콘텐츠였다. ‘빅마우스’ ‘사운드트랙’ ‘인더숲’은 공개 첫 주에 아태지역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콘텐츠의 시청 시간은 전년 대비 8배나 증가했다.

다음 달 21일에 공개되는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 사진 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디즈니는 내년 아태지역 콘텐츠 투자를 더욱 확대하고, 콘텐츠 편수도 늘려 50편이 넘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개한다. 루크 강 총괄사장은 “디즈니는 더 많은 지역적 특수성에 투자하고 있다”며 “K드라마 등에 더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3분기만 2조 원이 넘는 손실을 본 디즈니플러스로 인해 구조조정과 경영진 교체를 단행했음에도 불구하고 K콘텐츠를 확대하는 것이다.

배우 이정재가 디즈니의 주력 IP '스타워즈'의 새 시리즈 '애콜라이트'에 출연한다. 사진은 스타워즈 시리즈 '만달로리안'. 사진 제공=우러트디즈니 컴퍼니


디즈니는 다음 달 7일 ‘커넥트'를, 21일에는 ‘카지노’를 공개한다. 루크 강 총괄사장은 “최민식의 연기가 기대된다”며 “또 강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액션 히어로물 ‘무빙’도 기대 중이다”라고 전했다. 드라마 뿐 아니라 BTS 콘텐츠의 성공에 힘입어 슈퍼주니어·NCT 127 등 K팝 콘텐츠도 확대하고 BTS 콘텐츠도 추가 공개한다. 예능 ‘더 존’의 후속 시즌과 ‘형사록’ ‘사운드트랙’ 등 인기작의 후속 시즌도 공개된다. 이번 행사에는 ‘커넥트’의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고경표·김혜준이 참가했고 ‘카지노’의 강윤성 감독, 배우 이동휘와 허성태가 참가했다. 새로 공개된 시리즈 ‘사랑이라 말해요’의 이성경과 김영광도 참석했다. 이연희·문소리가 출연하는 시리즈 ‘레이스’와 마약거래 트라이앵글에 잠입한 요원의 이야기를 다루는 지창욱 출연의 ‘최악의 악’도 콘텐츠를 공개했다.

다음 달 7일 공개되는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커넥트'. 사진 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플러스 뿐 아니라 마블과 스타워즈 IP에도 K콘텐츠의 영향력이 강화 중이다. 마블에 다시 한번 한국인 배우가 나온다. 내년 7월 개봉하는 ‘더 마블스’에 박서준이 출연한다. 루이스 데스포시트 마블 공동 대표는 “더욱 다양성을 확대할 것이고, 이러한 경향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스타워즈의 새로운 시리즈 ‘애콜라이트’에는 이정재가 출연한다. 현재 영국에서 촬영에 들어간 이정재는 영상을 통해 “디즈니 가족의 일원이 되어 기쁘다”며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내년 공개되는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무빙'. 사진 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싱가포르=한순천 기자 soon1000@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