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기획·연재

SKT, 구글과 손잡고 재난문자 수신 범위 ‘확대’ 나섰다

  • 김병주 기자
  • 2018-08-30 11:54:31
  • 기획·연재
[서울경제 포춘코리아 김병주 기자] 이제 자급제 단말기 혹은 해외 직구 단말기를 이용하는 고객들도 재난문자 수신을 받을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구글과 협력해 한국형 재난문자 규격을 지원하지 않는 안드로이드9.0(Pie) 운영체제 단말기 고객에게도 재난문자 수신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통해 운영체제를 안드로이드9.0으로 업그레이드한 고객은 통신사와 상관없이 재난문자를 수신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이 국민 안전에 기여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에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탑재된 외국 제조사의 자급제 단말기 또는 해외 직구 단말기 이용 고객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도 재난문자를 정상적으로 수신할 수 없었다. 국내 제조사의 단말이 아닌 경우 한국형 재난문자 규격(KPAS)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SKT, 구글과 손잡고 재난문자 수신 범위 ‘확대’ 나섰다
[사진=SK텔레콤]

현재 국내에서 외국 제조사의 자급제 단말이나 해외 직구 단말을 이용해 정상적인 재난문자 수신이 불가능한 고객은 약 6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양사의 이번 협력은 작년 말 SK텔레콤이 선제적으로 구글에 국내 재난문자 규격 적용을 요청하며 시작됐다. SK텔레콤은 구글에 국내 재난문자의 UI, 이동통신 서비스 형태에 맞는 적용 방법 등을 제공했고 관련 내용은 안드로이드9.0에 반영됐다. 양사는 재난문자 수신 테스트도 협력해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한편 구글은 안드로이드 9.0 운영체제를 7일 배포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하는 스마트폰의 제조사들은 안드로이드 9.0 운영체제의 테스트 과정을 거쳐 순차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그룹장은 “국내의 모든 안드로이드 단말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양사가 협력했다는 점에 공익적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향후에도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협력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bjh1127@hmgp.co.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