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삼성 제친 애플...3분기 가장 많이 팔린 폰 1위 ‘아이폰XR’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조사...아이폰XR 3% 점유율

삼성 갤럭시 A10 등 3개 모델이 톱10에 이름 올려

구글 빠진 화웨이 앞으로 어려워질듯





올해 3·4분기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은 삼성전자(005930) 갤럭시 시리즈가 아니라 애플 아이폰XR인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전 출시됐지만 다른 아이폰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을 무기로 인기를 이어오고 있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3·4분기 아이폰XR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의 3%를 차지하며 1위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아이폰XR은 지난해 9월 출시된 이후 지난해 4·4분기부터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이라며 “올해 3·4분기 애플 판매량의 4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아이폰XR 이외에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11도 5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A10(2위, 2.6%)·갤럭시 A50(3위, 1.9%)·갤럭시 A20(6위, 1.4%) 3개 모델이 상위 10위 안에 포함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 A 시리즈는 경쟁력 높은 사양과 디자인, 저렴한 가격, 삼성전자의 강력한 브랜드 인지도를 갖추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상위 10개 목록에 삼성의 플래그십폰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화웨이의 플래그십폰 P30도 1.1%의 점유율로 10위에 올랐다. P30은 미국의 본격적인 제재가 이뤄지기 전인 올해 초 출시돼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 이용이 가능하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앞으로 GMS가 없으면 화웨이 스마트폰이 상위 10개 모델 밖으로 벗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