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갤럭시·아이폰도 접는폰 변신”...듀얼스크린 인기에 카피캣 등장

다른 스마트폰에도 붙여서 사용
크라우드 펀딩서 비슷한 제품 인기
'캐스트어웨이' 펀딩 400% 넘어서
'원조' LG 듀얼스크린 중남미 출시

  • 권경원 기자
  • 2019-11-25 17:05:52
  • 바이오&ICT

LG전자, 듀얼스크린



'갤럭시·아이폰도 접는폰 변신”...듀얼스크린 인기에 카피캣 등장
해외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모금 중인 듀얼스크린 ‘캐스트 어웨이’/사진제공=인디고고

‘접는 폰’ 시장을 놓고 글로벌 업체들이 폴더블폰에 경쟁에 몰두하는 사이 LG전자(066570)가 열어 젖힌 ‘듀얼스크린’ 폼팩터도 점차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내년 중 듀얼스크린 제품 출시를 예고한데 이어 최근엔 해외 크라우드 펀딩에서도 비슷한 제품이 등장해 관심을 받고 있다.

'갤럭시·아이폰도 접는폰 변신”...듀얼스크린 인기에 카피캣 등장

25일 업계에 따르면 해외 클라우드 펀딩 사이트 ‘인디고고’에 최근 ‘캐스트어웨이’라는 듀얼스크린이 등장했다. 한 달 가량 펀딩 종료 기간이 남아있지만 이미 목표 금액의 400%를 넘어서며 인기를 끌고 있다.

캐스트어웨이는 LG전자 V50S 씽큐(ThinQ)·듀얼스크린처럼 스마트폰에 추가적인 스크린을 자유롭게 붙였다가 뗄 수 있는 형태다. LG전자의 듀얼스크린 1·2세대가 각각 V50·V50S 씽큐에서만 각각 구동되는 것과 달리 캐스트어웨이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에 부착할 수 있다. 또 따로 떼어 놔도 독립적으로 검색, 문서 작업 등이 가능하다.

캐스트어웨이를 내놓은 개발팀은 “웹검색을 하면서 동영상을 시청하거나 친구와 문자를 주고 받으면서 게임을 해보라”며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두 번째 스크린”이라고 설명했다.

가격은 200달러(약 23만원)대이며 5.8인치·6.3인치·6.9인치 중 자신의 스마트폰과 비슷한 크기의 스크린을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6.8인치 디스플레이의 삼성전자(005930) 갤럭시 노트10 플러스 사용자는 6.9인치 캐스트어웨이를 끼우면 된다.

스타트업 이외에 MS도 듀얼스크린폰 시장 진입을 선언한 상태다. MS는 지난달 5.6인치 디스플레이 2개를 360도로 접거나 펼치는 ‘서피스 듀오’를 공개했다. 서피스 듀오는 내년 중 출시될 예정이다.

듀얼스크린을 활용한 제품들이 꾸준히 등장하는 것은 폴더블폰과는 별개의 시장 수요가 존재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0만~300만원대의 폴더블폰에 비해 듀얼스크린은 기술 구현이 쉬운 대신 가격이 낮게 책정된다. 이에 따라 “현실적인 폴더블폰”을 원하는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

LG전자 역시 듀얼스크린을 적용한 V50S 씽큐(해외명 G8X 씽큐)를 전세계 순차 출시하며 시장을 넓혀나가고 있다. 이달 초 북미 출시에 이어 최근 브라질에서도 론칭 행사를 열었다. 페루와 파나마, 멕시코,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지역에 순차적으로 출시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정규황 LG전자 브라질법인장은 “G8X 씽큐와 듀얼스크린의 차별화된 사용자경험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LG 스마트폰 브랜드의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갤럭시·아이폰도 접는폰 변신”...듀얼스크린 인기에 카피캣 등장
LG전자 모델들이 지난 21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G8X 씽큐 론칭행사에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