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김어준 고발에 이어…"일본의 끄나풀" 이용수 할머니 향한 비방 '법적 대응'
수요집회 불참을 선언하며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장부 파란을 일으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27일 밤 대구에서 열린 수요시위에 참석해 소녀상 곁에 앉아 있다. /이용수 할머니 측 제공=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회계 부정 논란이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를 향한 원색적 비난으로 이어짐에 따라 시민단체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뒤에 특정 배후가 있다는 ‘배후설’을 연일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씨가 검찰에 고발당한 이후 두 번째다.

1일 사단법인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은 “최근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후에 온라인상에서 할머니를 비방하는 댓글로 할머니 명예를 해치는 사례가 많이 늘어났다”며 “범법 행위로부터 할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악성 댓글 및 허위 사실 유포자에 대한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하려 한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이메일 주소를 공개하며 이 할머니에 대한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관련 제보를 요청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통해 할머니가 제기하신 문제의식의 사실 여부와는 별개로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은 범법행위이며 처벌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달 7일과 25일 두 차례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과 윤 의원을 겨냥한 바 있다. 이 할머니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과 정의연, 윤 의원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성금 모금에 이용했으며, 윤 의원이 관련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국회의원에 출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일부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은 온라인상에서 이 할머니에 대한 비방과 인신공격을 쏟아냈다.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한 글을 보면 민주당 당원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전사한 일본 군인과 영혼 결혼식 한 할머니(의) 진실한 사랑에 경의를 표합니다. 일본인의 아내는 일본인이나 마찬가지입니다. 한국 국민에게 사과하십시오. 부끄럽지 않습니까’라는 내용 등을 적었다.

1998년 8월27일 한 매체가 보도한 ‘69세의 위안부 할머니가 전쟁터에서 만난 일본군 장교와 뒤늦게 영혼결혼식을 올렸다’는 기사의 주인공을 이 할머니로 단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글에는 ‘이 할머니에 비하면 윤미향은 양반이다’, ‘할머니는 일본인이니 일본으로 가라’, ‘일본인이면서 이때까지 혜택받고 갑질하면서 살았다, 당장 대한민국에서 나가라’ 등 이 할머니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이런 도 넘은 비방에 진 전 교수는 “이게 민주당의 수준”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운동가를 지키기 위해 피해자를 공격하는 상황”이라며 “댓글들이 나를 절망시킨다. 저 짓을 하면 숭고한 민족해방전쟁을 한다고 믿는 모양”이라고 날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 100만 당원 모임’에 올라온 이용수 할머니를 비난하는 글과 댓글.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가 공개한 글 외에도 이 할머니를 향한 온라인상의 비방은 끊이지 않고 있다.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은 다른 글에서도 ‘(이 할머니는) 일본의 끄나풀’, ‘친일파’라고 매도하는가 하면 ‘(이 할머니가) 노망이 났다’, ‘대구스럽다’ 등 노인 혐오와 지역 비하, 인신공격 등의 내용을 담은 댓글을 무분별하게 달았다.

이용수 할머니를 ‘노망난 대구 할머니’라고 칭하는 글도 올라왔다. 이 글 게시자는 “이용수 할머니 본인은 새누리당 공천에 들어가지 못했는데, 윤미향 의원님이 국회의원이 되니 배가 아팠던 것”이라며 “다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팔아먹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 할머니를 향해 “당신은 그냥 대구에서 생활하고 절대 다른 지역으로 기어들어오지 마라”고도 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7 06:20: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