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국내증시
국민의힘, 첫째 날 숙소는 ‘워터게이트 호텔’...“대장동게이트 실체 밝히겠다”

허은아 "대장동게이트, 대선 앞서 진실 밝혀져야"

특검 거부 이 지사에 "닉슨과 같은 길을 걸으시겠습니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방미단이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워터게이트호텔에서 1972년 워터게이트 사건이 발생했던 룸을 현장 방문하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제공




취임 이후 첫 방미 일정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방미단이 ‘워터게이트 호텔’을 숙소로 잡아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정조준했다. 워터게이트 호텔은 리처드 닉스 전 미국 대통령의 사임으로 이어진 ‘워터게이트 사건’의 진원지다.

22일(현지 시간) 워싱턴DC에서 방미 일정을 소화 중인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워터게이트 사건과는 달리, 대선을 앞둔 대한민국에서는 진실이 거짓보다 빨라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대장동게이트의 실체를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허 대변인은 워터게이트 호텔을 소개하며 “자신은 사기꾼이 아니라던 닉슨 대통령은 조사를 회피하고 특별검사를 해임하면서 스스로 몰락을 자초했다. 국정조사와 특검을 거부하고 있는 이재명 지사님, 닉슨과 같은 길을 걸으시겠습니까”라며 이 지사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역사를 보면 자주 진실은 거짓보다 한발 늦는다”며 “만약 1972년 대선 때 사건의 실체가 드러났다면, 닉슨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고, 이후 미국을 집어삼킨 정치적 혼란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방미단이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워터게이트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오른쪽)과 면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태용 의원, 이준석, 정진석, 김석기 의원./사진=국민의힘 제공


이날 이 대표는 워터게이트 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과 면담하고, 한미동맹 강화와 동아시아지역의 변화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방미단은 이어 1972년 워터게이트 사건이 발생했던 현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미국 관계자들에게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보다 한미 간 관계, 그리고 미일 간 관계를 바탕으로 한 동아시아 안보 체제에서 다른 모습을 보이리라는 것을 각인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 동맹 등 각종 안보 이슈에서 현 정부와 차별화된 입장을 강조하겠다는 뜻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변화하는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겠죠?
기존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편견없이 사회를 바라보겠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