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기자의 눈]여야 당원 증감 왜 엇갈렸나
조권형 정치부 기자




여야가 대선을 앞두고 실질 당원 수 증감이 엇갈렸다. 국민의힘은 지난 9월 말 기준 당비 납부 당원이 56만 명을 기록했다. 지난 5년 새 최고치다. 그전 최대치는 2018년 말 43만 명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올해 들어 권리 당원이 최저치다. 민주당이 올 7월 말 확정한 선거인단 명부에서 대의원·권리당원은 72만 명이었다. 2019년 당비 납부 당원이 103만 명에 달했던 것을 감안하면 4분의 1가량 감소했다.

국민의힘 당원이 늘은 것은 경선 효과가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민주당이 대선 경선을 위해 모집한 국민선거인단은 2017년 214만 명, 올해 216만 명으로 제자리였다.

투표율도 차이를 보인다. 민주당 경선 대의원·권리당원 투표율은 44.5%다. 이달 8일 국민의힘 2차 예비 경선 투표율은 49.9%다. 신규 당원 10만 명을 포함한 38만 명 투표 결과다. 신규 당원 28만 명 등 56만 명이 투표에 나서는 본경선 투표율은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당비 납부 당원 숫자는 민심의 반영이다. 정권 교체를 바라는 사람들이 야당으로 모여든 것으로 풀이된다. ‘이준석 효과’도 있다는 게 중론이다. 2030세대와 그 부모 세대가 국민의힘에 거는 기대가 커진 모양이다. 민주당은 그 반대의 처지에 있다.

민주당은 당원 감소세의 의미를 숙고할 필요가 있다. 당원은 정당의 기반이자 당세의 지표다. 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압승한 2018년 당원 숫자는 정점을 찍었다. 2030세대 등을 향한 정책 메시지가 부족했거나 당 내 세대교체에 미진했던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할 것이다.

국민의힘도 안주하지 말아야 한다. 국민의힘 당비 납부 당원은 민주당의 77% 수준이다. 당원 활동 촉진과 공천 혁신 등으로 당원 추가 유입을 이끌어야 한다.

무엇보다 여야 지도부는 자신이 당원임이 자랑스러운 정당으로 만들기 바란다. 당 지지 사실을 숨기는 ‘샤이 보수·진보’ 현상은 당이 부끄러워할 일이다. 당원인 국민이 많을수록 정치에 대한 논의가 성숙할 것이라는 진단도 있다. 당원 모집은 정치 혐오를 해소하는 정도(正道)일 것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