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G5 뼈아픈 얘기지만 실패" 출시 후 첫 인정...TV·생활가전 선전에 LG전자 'G5 슬픔' 달랬다

LG시그니처 라인 승승장구
2분기 영업익 전년比 2배 증가

  • 강도원 기자
  • 2016-07-28 19:14:07
  • 기업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G5’의 실패를 공식 인정했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 본부는 2·4분기 역대 최고 수준의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G5 판매 부진으로 4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하지만 LG전자는 H&A(생활가전)와 HE(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가 월등한 프리미엄 제품을 앞세워 분기 최대의 영업이익을 낸 덕분에 2·4분기에 높은 이익을 시현해냈다.

28일 LG전자가 내놓은 2·4분기 확정실적을 보면 14조29억원의 매출에 5,84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비결은 H&A와 HE 사업본부의 활약이었다. H&A의 영업이익은 4,337억원으로 전년 대비 48% 급증했다. 영업이익률은 9.2%로 1·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9%대를 기록했다. HE 사업부는 영업이익 3,567억원으로 년 대비로는 6.4%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역대 최고 수준인 8.6%를 기록했다.

H&A와 HE 사업본부는 1·4분기부터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초프리미엄 제품 LG시그니처, 트윈워시, 올레드TV 등 가격이 높아도 기술력 덕에 판매가 잘되는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한 대를 팔더라도 이익을 더 많이 남기는 영업 방식을 만들었다는 분석이다. 한 증권업체 관계자는 “생활가전과 TV 부문에서는 효율적인 재고 관리와 LG시그니처 라인업, 트윈워시, 올레드TV 등 고가의 가전제품이 인기를 끌며 영업이익과 매출이 동시에 증가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문제는 역시 스마트폰이다. LG전자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G5’가 초기 반응이 뜨거웠지만 생산수율이 따라오지 못해 좋은 분위기(모멘텀)를 이어가지 못했다”며 “뼈아픈 얘기이지만 결론적으로는 실패했다”고 인정했다.

LG전자가 공식 석상에서 ‘G5’의 판매 부진과 관련해 실패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G5는 올해 선보인 스마트폰 중 가장 주목받았던 제품이다. 우수한 디자인과 고성능 프로세서, 듀얼 카메라, 아랫부분을 떼어내고 하드웨어적인 기능을 추가할 수 있도록 모듈 형태 디자인을 내세운 것이 혁신으로 평가받았다. MWC에서 G5와 프렌즈로 총 32개의 상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판매 초기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북미를 중심으로 부품 수급 등의 문제가 발생해 판매량을 대폭 늘리지 못했다. 스마트폰은 출시 초기 3개월 동안 얼마나 시장에 많이 판매하는가로 승패가 결정된다.

LG전자의 MC 사업본부의 영업적자는 1,535억원이었다. LG전자는 “(G5 실패는) 뼈아프지만 실패했고 하반기에도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G5의 교훈을 토대로 신기술 선행검증을 강화해 제품 완성도를 높여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