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기획·연재

[권홍우의 군사·무기 이야기] 상륙돌격장갑차-Ⅱ 향한 의구심

2028년까지 개발·배치 방침
中·日보다 성능 떨어질 수도

오는 2028년부터 해병대에 배치될 차기 상륙돌격장갑차. 방위사업청이 예상한 외형이 미국의 고속상륙장갑차 EFV와 비슷하다. 그러나 미국이 높은 가격 때문에 도입을 포기한 EFV와 한국 해병대용 차기 상륙돌격장갑차는 성능에서 큰 차이를 드러냈다. 이 때문에 차기 상장차는 배치되자마자 구형으로 전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군이 상륙돌격장갑차-Ⅱ(KAAV-Ⅱ) 도입을 결정했으나 성능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방위사업추진위원회는 오래된 상륙돌격장갑차(KAAV)를 대체할 KAAV-Ⅱ를 오는 2028년까지 개발해 배치하기로 최근 결의했다. KAAV-Ⅱ는 해병대가 보유한 150대 이상의 KAAV를 전량 교체하게 된다. 이 사업은 연구개발비 2,800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가 1조원을 훌쩍 넘어 해병대 창설 이래 최대 사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방위사업청이 방추위에 보고한 KAAV-Ⅱ의 기본 성능은 기존의 상장차(KAAV)보다 훨씬 뛰어나다. 전투중량이 35톤 규모로 KAAV보다 7.4톤 무겁다. 엔진 출력도 1,500마력으로 기존의 400마력보다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주무장으로 40㎜포가 장착된다는 점도 특징이다. 방호력도 기존 KAAV보다 두 배 이상 강화될 예정이다.

여기까지만 보면 미국 해병대가 도입하려다 가격이 너무 높아 포기한 차기 상륙장갑차(EFV)와 비슷하다. 방사청이 방추위에 보고한 외형도 EFV와 닮은 꼴이다.

그러나 속도는 그게 아니다. 한국 해병대용 KAAV-Ⅱ의 수상 최대 속도는 시속 20㎞로 계획돼 EFV의 46㎞와 비교하면 절반에도 못 미친다. KAAV-Ⅱ는 기존 KAAV의 확대 개량판이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굳이 궤도형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미 해병대처럼 차륜형 장갑차를 상륙전 용도로 쓰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더욱 우려되는 대목은 주변국들의 동종 장비가 크게 발전하고 있다는 점. 중국은 시속 25~28㎞로 현존하는 어떤 상장차보다도 빠르고 30㎜ 기관포, 12.7㎜ 기관총에 대전차 미사일까지 탑재한 ZBD 05 양서보병전차(兩棲步兵戰車)를 이미 배치하는 단계다. 일본도 미국이 차기 장비로 개발하다 예산 문제로 백지화한 EFV 수준의 고속상장차를 2020년대 중반 선보일 계획이다. 우리의 KAAV-Ⅱ보다 성능이 뛰어난 일본 차기 상장차가 더 먼저 나온다는 얘기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에 대해 “중국의 상장차보다 속도만 늦을 뿐 KAAV-Ⅱ가 모든 면에서 앞선다”며 “진화적 개발개념을 적용해 연구개발 기간중 최신 기술을 채용, 단점을 보완하면서 우수한 성능의 KAAV-Ⅱ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