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전여옥 “박근혜 대통령, 남이 써준 것 읽기만 하니 앞뒤 안맞아”

  • 전종선 기자
  • 2016-11-02 20:18:13
  • 정치일반

전여옥 전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2일 방송된 TV조선 ‘박종진 라이브쇼’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남이 써준 것을 그대로 따라 읽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굉장한 기본적인 지성이 필요하다. 어떤 순간에 결단을 내려야한다. 자신이 결단을 내리지 않고 얼마 있다가 정말 이상한 이야기를 한다거나.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는다던가 하는 것은 더 끔찍하다”며 “그런데 그녀는 말이 없었다. 침묵은 몰지각의 도피처이자 안전한 도피처라는 말이 있다. 지하정치를 하다 나중에 침묵이 뒤집힐 때를 생각하면 정말 끔찍했다. 때문에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2006년부터 이야기 했던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 전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은 남이 써 준 글을 잘 읽는다. 물론 연설문은 남이 써주는 것이다. 하지만 그걸 자기 것으로 소화하고 주관을 만들어야하는데 그때 그때 남이 써주는 것을 읽기만 하니 앞뒤가 안맞는 경우도 있어 당황했다”고 말했다.

또한 전 전 의원은 “대통령은 뛰어난 사람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녀는 몸종형, 돌쇠형, 말하면 그대로 심부름 하는 사람만 좋아했다”며 “불쌍하다고 뽑으면 국민들이 불쌍해진다. 국민 여러분들은 방송 등에서 정치 전문가가 하는 말 들으실 필요없다. 어떤 사람을 뽑을 때 열심히 세월을 살아오신 그대로 상식으로 판단하면 된다는 점을 꼭 말씀드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사진=TV조선 ‘박종진의 라이브쇼’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