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10조' 최순실 해외재산 특검, 별도팀 꾸려 추적

국세청 출신 등 수사관 2명 채용
獨·英 등 유럽에 자산 은닉 의혹

  • 진동영 기자
  • 2016-12-23 18:31:08
  • 사회일반
박영수 특별검사가 별도의 팀을 꾸려 최순실(60)씨 해외 은닉재산 추적에 나섰다. 유럽 각국에 숨겨놓은 최씨의 재산이 최대 10조원 규모에 이른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최씨와 최씨 측근의 국내 재산은 물론 해외 재산까지 들여다보기로 한 것이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별검사보는 23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씨 재산에 대해 8,000억원 또는 10조원이 된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면서 “특검법을 보면 최순실 일가가 재산을 형성한 의혹에 대해 수사하도록 돼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 수사인력을 보강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은 최씨의 국외 재산을 추적하기 위해 최근 재산 추적 전문가인 검찰 출신 변호사 1명과 역외탈세 조사에 밝은 전직 국세청 간부 1명을 특별수사관으로 채용했다. 특검팀은 최씨 재산 형성 과정을 추적하는 별도 팀을 구성해 재산 추적에 나설 방침이다. 이 특검보는 “(언론 보도내용 외에) 제보도 많이 갖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최씨의 재산을 독자적으로 추적하고 있는 독일 사법당국으로부터는 사법 공조 요청에 대한 공식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최씨의 재산 의혹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독일 헤센주 검찰은 최씨 모녀와 조력자 등이 페이퍼컴퍼니 수백개를 동원해 독일과 유럽에 은닉재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독일에만 8,000억원대 재산을 보유했으며 영국과 스위스·리히텐슈타인 등 유럽 여러 나라에 최대 10조원에 이르는 자산을 숨겨놓았다는 정황까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의 딸 정유라(20)씨가 독일 검찰에 의해 자금세탁방지법 위반 혐의로 이미 기소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특검은 독일 검찰에 자료를 요청해 구체적인 해외 은닉재산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각종 제보를 바탕으로 최씨의 국내 은닉재산도 추적할 방침이다. 수백억대로 막연하게 알려진 최씨의 국내 재산 규모도 파악하고 있다. 최씨 측과 박근혜 대통령 간 수상한 자금거래가 있었는지도 수사 대상에 포함해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은 이날 정씨 혐의와 관련해 이화여대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일부 언론에서 정씨의 ‘스위스 망명 시도설’을 제기했지만 정씨 변호인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