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관광객 다변화' 지원 나선 정부·지자체

문체부 中 관광객 유치 비용
동남아·日 등으로 전용 검토
서울시도 유럽 등 방향 틀어

  • 박성규 기자
  • 2017-03-06 18:36:02
  • 라이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중국인 관광객 급감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동남아시아·중동·일본 등 관광 ‘대체시장’ 발굴에 나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 정부가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보복조치로 한국관광상품 판매금지조치를 내린 후 사실상 단체관광객의 방한이 어려워졌고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서도 시장 다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6일 문체부 관계자는 “단체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쓰이는 홍보비용을 동남아시아·일본 등 다른 나라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홍보비용으로 쓰도록 예산을 편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특히 무슬림 국가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방한 무슬림 관광객은 전년 대비 33.1% 증가한 98만명으로 전체 외래 관광객 증가율인 30.3%를 상회한다. 주요 국가별 현황은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약 74만명,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지역에서 약 16만명 등이 한국을 찾았다. 전 세계 무슬림 인구는 17억명 정도이며 오는 2030년에는 22억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무슬림들의 해외여행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관광공사는 올해 무슬림 프렌들리 여행 기반 조성을 핵심사업으로 정하고 무슬림 VIP 유치를 위한 프로모션 실시와 무슬림 시장 신규 지사 개소, 무슬림 친화 식당 분류제 개선 및 정착(기존 136개→170개), 무슬림 5대 접점(공항·관광지·호텔·쇼핑시설·식당)의 인프라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관광정책 방향을 아예 동남아·중동·북아메리카·유럽 등지로 전면 다변화하겠다는 구상을 세웠다. 서울시 관광사업과 관계자는 “그동안 중국 중심으로 진행됐던 서울 관광 독려 설명회 등 현지 마케팅을 동남아 등지로 집중할 계획”이라며 “당장 평창동계올림픽 관광 마케팅을 위한 해외 TV 광고 등 ‘해외 로드쇼’부터 동남아·중동 등지로 방향을 틀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례로 서울시가 지난 2008년부터 지자체 중 처음으로 진행해온 ‘해외 수학여행 단체 지원사업’도 동남아·중동·북아메리카·유럽 등에 중점을 둘 복안이다. 그동안 이 사업을 통해 서울시 지원을 받아 한국을 찾는 수학여행객 상당수는 중국인이었다. 서울관광마케팅 관계자는 “무려 65%에 달하는 중국인 사업 비중을 올해는 대폭 낮출 예정”이라며 “동남아·중동·북아메리카·유럽 쪽 관광 수요는 중국과 달리 대규모가 아닌 만큼 지원 기준도 20명 이상 단체에서 10명 이상 단체로 완화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박성규·김민정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