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인터넷보다 큰 충격 줄 블록체인...인력 양성 시급"

금융벤처 1세대 박창기 블록체인OS 대표 고벤처포럼서 강연
청년창업자 용기 북돋우고 싶어
블록체인 가능성 보고 환갑때 도전
"이중 지불 막고 비용 절감 강점
신뢰도 바탕 비트코인 가치 높여
지폐 없는 투명한 사회 앞당길 것"

  • 박현욱 기자
  • 2017-05-03 17:46:47
  • 피플
박창기 블록체인OS 대표

“분산 암호화 기술인 블록체인이 지폐 없는 세상을 앞당길 것입니다. 블록체인이 인터넷보다 더 큰 변화를 가져올 만큼 기술 인력을 키우는 것이 시급합니다.”

국내 금융벤처 1세대인 박창기(62·사진) 블록체인OS 대표는 최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고벤처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이 미래 금융시장을 바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블록체인의 전망을 밝게 해준 것은 비트코인(가상화폐)의 가치 상승”이라며 “비트코인을 만드는 엔진이 곧 블록체인”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표가 지난 2014년 뒤늦게 블록체인 회사를 세운 것도 블록체인 시장의 무궁한 성장 가능성 때문이다. 그는 1999년 증권정보 인터넷 기업 팍스넷을 설립하는 등 20여년간 10여개의 벤처를 세운 창업 베테랑이다. 박 대표는 “블록체인 시장의 늦깎이 도전은 환갑의 나이에도 할 수 있다는 것을 청년창업자들에게 보여주며 용기를 주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의 가치 상승이 블록체인의 분산·암호화 방식이 주는 신뢰도를 바탕으로 화폐 기능이 충분히 발휘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블록체인은 박 대표가 장난감 레고에 비유한 것처럼 ‘덩어리 연결’이다. 10분마다 축적된 금융거래 장부 정보가 전 세계에 흩어진 PC를 포함한 8,000여개의 컴퓨터에 보관되고 체인처럼 긴밀히 연결된다. 박 대표는 “2009년 이후 블록정보가 45만개 이상 쌓여 있지만 정보가 분산 축적된 덕에 장부 자체가 해킹을 당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최근 비트코인 거래소가 해킹당하는 사례가 발생하는데 이는 거래소 보안의 문제일 뿐 비트코인 자체가 해킹당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금융 전자거래에서 항상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이중 지불도 블록체인에서는 불가능하다.

박 대표는 “다른 금융 서비스들이 꼭 써야 하는 메인 서버 없이 분산 시스템을 사용해 비용이 크게 절감된다”며 “금융거래의 투명성이 높아져 부정부패를 막는 사회 정화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은 사실상 금융장부 원본을 각각의 컴퓨터가 저장하고 있어 콘텐츠를 무한복사하는 방식의 인터넷과는 확실히 구별되는 기술이라고 박 대표는 강조했다. 예컨대 스웨덴 정부는 토지 등기부의 블록체인 계약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블록체인으로 부동산 등기 원본을 확인하는 셈이다.

박 대표는 “앞으로 비트코인 같은 통화(currency)와 금융 인프라 구축의 2개 분야로 거대한 블록체인 시장이 성장할 것”이라며 “현재 글로벌 금융기관들의 발 빠른 블록체인 도입 움직임을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표가 이끄는 블록체인OS도 자체 가상화폐를 만들어 이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결합한 서비스로 사용자층을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다. 비트코인 시장에서 마치 기업공개(IPO) 같은 방식으로 자금을 모집하는 크라우드펀딩(ICO)도 이르면 5월 실행할 계획이라고 박 대표는 소개했다.

그는 “빅데이터 등 다른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기술과 달리 블록체인 프로그램 코딩을 제대로 다룰 수 있는 국내 전문가들은 손에 꼽을 정도”라며 “청년들이 기꺼이 도전해볼 만한 분야”라고 조언했다.

/박현욱기자 hw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