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안우연, ‘무궁화꽃이피었습니다’-‘써클’ 하룻밤사이 극명한 온도차 연기

  • 정다훈 기자
  • 2017-05-30 10:45:33
  • TV·방송
안우연의 ‘극과 극 연기’ 활약이 화제다.

어제(29일) 안우연은 KBS 1TV 새 저녁 일일극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부터 tvN 월화극 ‘써클: 이어진 두 세계’까지 하룻밤 사이 극과 극 연기를 보여주었다.

안우연, ‘무궁화꽃이피었습니다’-‘써클’ 하룻밤사이 극명한 온도차 연기
안우연은 ‘아이가 다섯’에서 커플호흡을 맞췄던 임수향과의 의리로 이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 특별출연했다.

임수향이 맡은 무궁화 역의 사별한 남편으로 회상장면에 등장해 경찰제복 차림과 수갑 프로포즈로 설레고 달달한 로맨스를 소화했다.

이는 최근 ‘써클’을 통해 보여준 긴장감 넘치는 연기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어서 더욱 흥미를 끌었다.

‘써클’ 3화 방송분에서 안우연은 극중 실종된 범균이 외계인 비밀기지를 찾았다며, 범인을 블루버드로 지목하는 모습과 정신병원 내 어딘가에 감금당한 모습을 긴박하고 몰입도 넘치게 그려내며 강렬한 스릴과 공포를 선사해 불과 몇시간 만에 극명한 연긴변신을 선보였다..

두 작품 속의 각 열연의 온도차에 또 한번 그의 연기 스펙트럼과 캐릭터 소화력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비교적 짧은 등장에도 극을 장악하는 긴 여운을 남기며 존재감 만큼은 뒤지지않는 명품 활약을 선보이고 있는 것.

이러한 안우연의 행보는 ‘써클’을 통해 계속될 전망이다.



/서경스타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