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유방암·유방재건수술·동시 받아도 재발·사망률 차이 없어”

삼성서울병원 유방암센터 연구진

유방암 절제 수술과 유방재건 수술을 한꺼번에 해도 절제만 한 환자들과 재발률·사망률 등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이정언 유방외과 교수와 유재민 임상강사 연구팀은 지난 2008~2014년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 1,458명을 재건 수술 여부에 따라 2개 그룹으로 나눠 암 재발률·사망률·전이율 등을 추적 관찰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유방암·유방재건수술·동시 받아도 재발·사망률 차이 없어”
*자료: 삼성서울병원

즉시재건술 시행 여부 이외 두 그룹 간 나이·병기·수술 시점·HER2 유전자 등 유방암 예후에 영향을 미칠만한 요소들을 보정한 결과다. 연구결과는 한국유방암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유방 즉시재건술은 유방암 부위 등을 제거한 뒤 곧바로 환자의 등·배에 있는 자가조직이나 보형물을 이용해 유방을 재건한다. 한 번의 입원과 수술로 유방상실에 따른 우울증을 예방하고 삶의 질을 끌어올리는 효과가 있다. 건강보험 적용으로 수술비 부담도 줄었다. 진행성 암종 등 수술 가능한 적응증도 넓어지는 추세다.

김석원 유방외과 과장은 “유방암 수술에선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것 만큼 여성성을 지켜주려는 노력도 중요하다”며 “국내의 경우 서양인에 비해 젊은 나이에 수술을 받는 환자가 많아 즉시재건술이 자신감과 삶의 희망을 높여주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유방암·유방재건수술·동시 받아도 재발·사망률 차이 없어”
삼성서울병원 유방암센터 유방외과 김석원(왼쪽부터) 과장·이정언 교수, 성형외과 전병준 교수, 유방외과 유재민 임상강사.


수술에 앞서 항암화학요법(선행 항암화학요법)을 받아야 할 정도로 병세가 깊었던 환자들에 대한 유방 즉시재건술 여부도 재발률·사망률 등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유방외과 연구팀이 전병준 성형외과 교수와 함께 2008~2015년 선행 항암화학요법을 받은 환자 중 즉시재건술을 받은 31명과 그렇지 않은 85명을 비교 분석한 결과다. 이들의 예후를 대조군과 비교해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학계에서는 즉시재건술의 적절성에 대한 의견이 엇갈려 왔다. 선행 항암화학요법 이후 유방재건술을 받은 환자의 평균 연령은 37세였으며 2기 이상이 71%(22명)를 차지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유방암’(Clinical Breast Cancer)에 발표됐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