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대표, "815 기념식이 촛불승리 자축연 돼...유감스럽다" 문 대통령 비판

  • 김경민 기자
  • 2017-08-15 17:28:43
  • 정치일반



홍준표 대표, '815 기념식이 촛불승리 자축연 돼...유감스럽다' 문 대통령 비판
홍준표 대표, "815 기념식이 촛불승리 자축연 돼...유감스럽다" 문 대통령 비판
홍준표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815 기념사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메시지에 대해 "역대 정부는 모두 집권 후 중립적인 입장에서 국가 경축일 행사를 하는데 이 정부의 8·15 기념식은 촛불승리 자축연이었다. 유감스럽다"고 혹평했다.


홍 대표는 자신의 SNS에 이와 같은 글을 올리며 "8·15 경축기념식이 마치 촛불기념식과 같았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상황인식이 2차대전 전 영국의 체임벌린 수상의 대독 유화정책을 연상시킨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또 "국제정세를 잘못 파악한 체임벌린은 히틀러에 대한 오판으로 2차대전의 참화를 막지 못했다는 것을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평화는 구걸하는 것이 아니라 힘을 통해 얻어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계속 정부 공식행사를 이렇게 이념적으로 편향된 행사로 변질시킬 것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통합의 행사가 아니라 편 가르는 행사가 계속될 경우 한국당은 참가 여부를 재고할 수밖에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사진 = 연합뉴스]

/김경민 기자 kkm261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