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미국인 64% "트럼프가 대통령인 게 자랑스럽지 않다"

미 CNN방송 의뢰 여론조사 결과
63%는 "트럼프 재선될 자격 없어"

  • 정지형 기자
  • 2017-11-09 09:56:46
  • 정치·사회

트럼프, 지지도, 여론조사

미국인 64% '트럼프가 대통령인 게 자랑스럽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대선 승리 1주년을 맞은 가운데 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이 대통령을 자랑스럽게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CNN 방송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 2~5일 미국 성인 1,02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64%가 “트럼프가 대통령이라는 게 자랑스럽지 않다”고 답했다. 트럼프가 2020년 재선될 만한 자격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3분의 1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응답자 63%는 재선될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직하고 믿을 만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도 34%에 그쳤다. 정직하지 않다는 답변은 64%로 두 배에 달했다.

트럼프가 공약을 잘 지키고 있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40%였다. 지난 4월 조사(48%)보다 8%p(포인트) 떨어졌다. ‘대통령이 나라를 분열시키기보다는 단합시킬 것’이란 답변은 1년 전보다 13%p 떨어진 30%에 그쳤다. ‘대통령이 당신과 같은 일반 국민을 잘 돌보고 있다’는 답변은 38%에 머물렀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를 순방하는 기간에 이뤄진 여론조사에서 트럼프가 세계 각국 정상을 존중하고 있다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미국인은 24%에 불과했다.

같은 날 발표된 로이터 통신-입소스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37%에 그쳤다. 지난해 대선에서 투표한 유권자만 대상으로 보면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44%로 올라갔다. 대선 때 트럼프에게 투표한 유권자 85%는 ‘다시 선거해도 트럼프에게 투표할 것’이라며 꾸준한 지지를 보였다. 로이터는 여론조사 결과가 트럼프 대통령에 반대하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는 명백한 신호라고 봤다.

/정지형인턴기자 kingkong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