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국내 기술로 만든 '치매 복제돼지' 한국 특허 등록

국제특허조약 출원 상태
치매 신약 효능 검증할 전임상 대체동물로 돼지 부상

  • 김지영 기자
  • 2017-11-14 14:51:19
  • 바이오&ICT

치매복제돼지, 제누피그, 치매, 알츠하이머병

국내 기술로 만든 '치매 복제돼지' 한국 특허 등록
치매 증상을 가진 ‘치매 복제돼지’를 만드는 기술의 국내 특허증/사진제공=제주대학교

치매 증상을 가진 ‘치매 복제돼지’를 만드는 기술이 국내에서 특허를 획득했다

제주대 줄기세포연구센터는 사람에게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3개의 유전자(APP, Tau, PSI)를 가진 체세포 복제돼지 ‘제누피그’를 생산하는 기술로 특허 등록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술은 미국을 포함한 국제특허조약(PCT) 출원을 한 상태다.

박세필 교수팀은 사람에게서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 농도를 높이는 데 관여하는 유전자 3개를 복제하려는 흑돼지의 체세포에 ‘다중 벡터 시스템’으로 주입한 뒤 공여 난자의 핵과 바꿔치기해 대리모에 임신시켰다. 알츠하이머병 관련 유전자 3개가 동시에 발현되도록 한 것이다.

돼지가 사람과 유사한 장기구조와 생리적 특성을 가진 만큼 치매 신약 효능을 검증할 전임상 대체동물로 각광받고 있다. 기존에는 설치류 모델이 주로 이용됐다.

그동안 국제적으로 치매 유전자를 가진 복제돼지의 생산 사례로 다국적 제약사 얀센이 보고한 1건뿐이다. 1개의 치매 유전자만 이식된 것으로 한계가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인구 고령화와 치매 환자 수 증가로 관련 치료제 시장이 연평균 성장률이 10.5%로 성장하는 점을 고려할 때 기술 가치가 높을 것으로 분석된다.

박 교수는 “이 기술의 산업적 가치는 예상 시장 규모를 기준으로 시장점유율 추정치를 적용했을 때 향후 기술이 완성된 시점을 기준으로 대략 2024년부터 9년간 매출 4조4,000억원으로 예상된다”며 “치매 원인 규명 및 신약개발에 매우 중요한 단초를 제공함으로써 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 기술은 미래셀바이오에 이전됐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국내 기술로 만든 '치매 복제돼지' 한국 특허 등록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유전자를 이식해 만든 치매 복제돼지 ‘제누피그’/사진제공=제주대학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