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이슈

에어비앤비 ‘2018 여행트렌드’ 발표...최고 트렌딩 도시로 ‘강릉’ 꼽혀

롯지,료칸,유르트 등 비전통적 유형 숙소 역대 최고 성장률

  • 김동호 기자
  • 2017-12-14 15:10:45
  • 사회이슈
에어비앤비 ‘2018 여행트렌드’ 발표...최고 트렌딩 도시로 ‘강릉’ 꼽혀
에어비앤비는 2018년 상반기 에어비앤비 게스트 예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한민국 강릉을 비롯하여 미국 중서부 도시, 브라질의 해변 마을 등이 급부상했다고 밝혔다.이같은 사실은 에어비앤비가 발표한 ‘2018 여행트렌드’에서 나타났다.

또한 롯지, 료칸, 유르트 같은 비전통적인 유형의 숙소를 예약하는 게스트들이 늘어 역대 최고의 성장률을 보였다고 전했다. 경험 여행을 제공하는 에어비앤비 트립 예약의 29%는 식음료 분야가 차지해 식도락 여행이 가장 인기 있는 여행 테마임을 입증했으며, 음악 분야 트립도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이번 분석 내용이다.

이번 발표된 2018 여행트렌트에서 여행객들이 2018년 상반기 가장 많이 예약한 도시 Top 10은 도쿄, 파리, 오사카, 뉴욕, 런던, 로마, 올랜도, 리스본, 시드니, 마이애미 순으로 나타났으며, 리스본이나 마이애미처럼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도시들이 인기 있는 글로벌 도시 목록에 오른 점을 주목할만하다.

롯지와 일본식 여관, 료칸과 같은 비 전통적인 숙소들이 지난해에 걸쳐 역대 최고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를 통해 많은 여행객들이 도시의 평범한 아파트처럼 단순히 편안한 숙소보다는 특유의 소박함이 묻어나는 독특한 숙소에 매력을 느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숙소 선호도는 롯지(700%), 료칸(600%), 유르트(155%), RV/캠프용 밴(133%) 순으로 나타났다.

겨울 스포츠를 비롯하여 사계절의 매력이 가득한 강원도의 강릉이 전년대비 2,175%의 예약 증가율을 보이며 최고 트렌딩 도시 1위로 선정됐다. 바닷가에 자리하고 있으며 식도락을 비롯하여 다양한 스포츠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곳이라는 점이 많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를 비롯하여 353%의 예약 증가율을 자랑하는 따뜻하고 드라마틱한 해변이 인상적인 영국 남부 휴양지인 번머스가 2위를 차지했으며, 로키 산맥까지 운전해서 갈 수 있는 캐나다의 에드먼튼이 284%의 증가율로 3위에 올랐다. 이처럼 2018년 상반기에 전년대비 예약이 두 배, 세 배, 심지어 그 이상 증가한 지역들을 분석한 결과, 에어비앤비가 내놓은 2018 여행 트렌드는 다음과 같다.

미국의 중서부 도시가 커다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새로운 식당과 유흥, 지역 예술로 활기를 띠며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며, 특히 인디애나주의 인디애나폴리스는 전년대비 256%, 오하이오주의 콜럼버스는 254% 예약이 증가했다. 예약이 크게 증가한 다른 여행지로는 유명 국립공원 근처에 위치하여 풍부한 자연 경관을 자랑하는 미네소타주의 화이트피쉬(242% 증가) 같은 소도시가 있다.

북미 지역에서는 캐나다 로키 산맥까지 운전해서 갈 수 있는 곳들이 많은 여행객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에드먼튼(284%), 퍼니(179%), 킬로나(170%) 중심부가 바로 그 곳이며, 퍼니와 킬로나 두 산골도시에서는 크로스컨트리 스키부터 플라이 낚시, 와인 테이스팅까지 연중 다양한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남미에서는 점점 더 많은 여행객들이 브라질의 광활한 해변에 위치한 무수한 동네로 몰려들면서 브라질 해변 마을 중 최소한 10여 곳의 예약이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리오나 사우파울로 같은 대도시 외에도 마틴요(209%), 구아라파리(205%), 우바투바(181%) 같은 여행지도 도심지보다는 끝없는 해변으로 여행객들을 이끌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광저우(190%) 등 대도시가 중국의 성장과 함께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세계적 여행지로 급성장 중인 베트남의 하노이(212%), 다낭(255%)은 눈부신 해변과 수세기의 역사를 자랑하는 건축물, 도회적인 편의시설 보유 등으로 높은 예약률을 나타내고 있다.

유럽에서는 파포스의 사이프러스 마을(234%), 파마구스타(234%) 등이 고대 폐허의 모습과 반짝이는 바위들이 두드러지는 해변의 매력에 힘입어 지중해 지역의 고공 행진을 이끌어가고 있다. 작년부터는 영국 남부 해안 휴양지인 번머스(353%)가 두 번째로 가장 높은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번머스의 유난히 따뜻하고 드라마틱한 해변 광경과 와글와글한 클럽과 카지노가 올해 더욱 더 많은 여행객들을 유혹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