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엎친데 덮친’ 스마트워치...AI 스피커에 밀릴 위기

킬러콘텐츠 부재·기능 한계·높은 가격 삼중고 이어

AI스피커에 밀릴 위기

"비싼 스마트워치 대신 친근한 스피커 구매 높아져"

스마트워치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잇따라 등장하고 있는 인공지능(AI) 스피커가 스마트워치 시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스마트워치가 킬러콘텐츠 부재·기능상 한계·높은 가격 등 삼중고로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의 관심마저 빼앗기고 있다는 얘기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기기 시장 성장률이 점점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마케터는 지난 2016년 미국 웨어러블 시장이 6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실제로는 24.7% 성장에 그쳤다고 전제한 뒤, 내년에는 성장률이 11.9%까지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2019년부턴 증가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전망이 나오는 가장 큰 이유는 AI 스피커의 인기 때문이다. 아직 스마트워치가 소비자들을 강력하게 끌어들일 만한 요소를 갖추지 않은 상황에서, 글로벌 기업들이 내놓는 AI 스피커들이 더 친근한 신기술로 다가왔다는 분석이다. 값이 더 저렴하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신디 리우 이마케터 애널리스트는 “소비자들은 중가 스마트폰 가격에 맞먹을 정도로 비싼 스마트워치를 사야 하는지 이유를 아직 찾지 못했다”며 “그 대신 가격대가 더 저렴하고 집 안에서 사용할 수 있는 AI스피커를 구매하는 현상이 감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마케터는 정확한 수치는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이번 크리스마스 연휴에도 소비자들은 전자제품 선물로 스마트워치보다는 스피커 제품을 더 많이 구매했다”며 “올해 다양한 스마트워치 제품이 출시됐지만 시장은 크게 늘어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지난해 3·4분기 스마트워치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50% 급감한 270만대로 분석했다. 특히 구매자 셋 중 하나는 ‘예상보다 유용하지 않다’는 이유로 사용조차 안 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용민기자 minizzang@sedaily.com

2016~2021년 미국 스마트워치 사용자 전망./출처=이마케터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