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대 정시, 일반고·재수생 약진

일반고 6.3%P 늘어 54.9% 차지

  • 진동영 기자
  • 2018-01-29 17:02:50
  • 사회일반 30면
서울대 정시모집에서 일반고 학생과 재수생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반면 자립형사립고(자사고)와 외국어고는 약세를 보였다.

29일 서울대 입학본부가 발표한 2018학년도 정시모집 선발 결과에 따르면 정시모집 일반전형 합격자 860명 가운데 일반고 출신은 472명으로 전체의 54.9%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48.6%보다 큰 폭(6.3%포인트)으로 늘어난 수준이며 정시에서 일반고 출신이 전체의 절반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4학년도 모집 이후 4년 만이다. 자사고는 지난해 29.6%에서 올해 26.2%(225명)로 3.4%포인트 하락했다. 외국어고와 국제고도 지난해 9.7%와 3.5%에서 올해 8.5%(73명)와 2.2%(19명)로 각각 1.2%포인트, 1.3%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과학고 출신은 0.9%(8명)로 지난해(0.5%)보다 다소 늘었다.

일반고 약진 현상은 수시모집 결과에서도 나타났지만 정시의 상승폭이 더 컸다. 수시와 정시를 합친 일반고 합격생 비율은 51.6%로 지난해 48.9%보다 2.7%포인트 올랐다.

졸업연도별로 보면 재수생 이상의 강세 현상이 두드러졌다. 재학생 합격생은 전체 43.6%(378명)로 지난해 52.5%보다 8.9%포인트 줄어든 반면 재수생 이상은 전체의 55%(477명)를 차지하며 강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 42%(359명), 시 단위 40.1%(343명), 광역시 12.4%(106명), 군 단위 5.5%(47명)를 각각 기록했다. 합격생 중 여학생 비율은 40.9%다.

이번 정시 모집에서 1명이라도 합격생을 배출한 학교는 총 296개교로 지난해 311개교, 2016학년도 318개교보다 줄었다. 다만 수시 모집을 포함하면 총 885개교로 지난해(858개교)와 2016학년도(838개교)보다 소폭 늘어난 모습을 보였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