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슈츠(Suits)’ 역대급 브로맨스 예고...장동건-박형식 최강 호흡

  • 정다훈 기자
  • 2018-03-21 08:07:01
  • TV·방송
2018년 매력적인 두 남자에 푹 빠질 시간이 다가온다. 드라마 ‘슈츠’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4월 25일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 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현재 미국에서 시즌7이 방송되는 인기 시리즈로, 이번에 한국에서 세계 최초 리메이크가 결정돼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슈츠(Suits)’ 역대급 브로맨스 예고...장동건-박형식 최강 호흡

이런 가운데 ‘슈츠’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앞서 공개된 장동건, 박형식의 첫 촬영 스틸이 큰 화제를 모은 만큼 더욱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본리딩 현장에는 김진우 감독, 김정민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과 장동건, 박형식, 진희경, 채정안, 고성희, 최귀화 등 주요 배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톡톡 튀는 대사, 매력적인 캐릭터에 몰입한 배우들은 실제 촬영장을 방불케 하는 연기를 보여주며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무엇보다 갖고 싶을 만큼 매력적인 두 남자 장동건, 박형식의 브로맨스가 돋보였다.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 변호사 최강석으로 분한 장동건의 섹시함과 카리스마, 천재적 기억력을 지닌 가짜 신입 변호사 고연우로 분한 박형식의 감각적인 연기와 훈훈한 매력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드라마 ‘슈츠’를 가득 채운 것이다. 특히 두 남자가 대사를 주고 받는 장면에서는, 첫 호흡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케미를 보여줘 감탄을 자아냈다. 왜 ‘슈츠’의 장동건, 박형식을 두고 많은 예비 시청자들이 “2018 최강 남자 투톱”이라 기대감을 쏟아내는지 알 수 있었다.

‘슈츠’를 채우는 매력 넘치는 캐릭터와 배우들 역시 놓칠 수 없다.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 1인자 강하연(강대표) 역을 맡은 진희경의 카리스마, 법률비서 홍다함(홍비서)을 색깔 있는 연기로 완성한 채정안, 패러리걸 김지나를 생기발랄하게 표현한 고성희까지. 매력적인 캐릭터와 만난 3인3색 여배우들은 많은 시청자들이 “워너비”를 외치고 싶을 만큼 깊은 인상을 남겼다. 여기에 극중 채근식(채변) 역을 맡은 최귀화는 지금껏 본 적 없는 연기변신을 예고하며 대본리딩부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들은 코믹과 진지함, 로맨스를 넘나들며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슈츠’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배우들은 4시간여의 긴 대본리딩에도 불구, 흐트러지지 않는 집중력을 과시하며 열연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첫 대본리딩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특별한 호흡까지 발휘했다. 매력적인 드라마 속 매력적인 캐릭터, 이를 담아낼 매력적인 배우들까지. 대본리딩부터 이토록 매력적인 드라마 ‘슈츠’의 첫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는 오는 4월25일 방송될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