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세월호 시국선언 문화예술인 116명 검열·지원배제"

연극 '이 아이' 공연 조직적 방해도
'세월호 지지=반정부 투쟁' 규정해 탄압

  • 나윤석 기자
  • 2018-04-13 14:54:42
  • 방송·연예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세월호 시국선언 문화예술인 116명 검열·지원배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관계자가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 한불 수교행사 블랙리스트 사건 조사결과’ 브리핑에서 진상조사위가 입수한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시국선언에 참여한 문화예술인 1,302명 중 116명이 박근혜 정부 시절 검열과 지원 배제로 인한 피해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합동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배제 대상 사업은 아르코 문학창작기금, 아르코 주목할만한 작가상, 우수문화예술프로그램, 예술인 맞춤형 교육지원, 서울국제공연예술제, 생동하는 문학관, 연극창작산실 대본공모, 다원예술 창작지원, 차세대 예술인력 육성사업 등이다.

장르별로 보면 문학 분야의 피해가 가장 컸다. ‘2015 아르코 문학창작기금’ 60명, ‘2015 아르코 주목할만한 작가상’ 19명 등 79명이 세월호 시국선언 때문에 정부 지원을 받지 못했다. 진상조사위는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후 정부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를 통해 ‘세월호 시국선언=반정부 투쟁’으로 규정하고, 앞서 음성적으로 시행해온 블랙리스트 적용을 대대적으로 확대·강화한 사실도 밝혀냈다.

진상조사위는 특히 문화예술지원기관인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간부들이 세월호 참사를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팝업씨어터의 연극 ‘이 아이’의 공연을 조직적으로 방해한 사실을 확인했다.

앞서 진상조사위는 지난 10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진상을 알리는 단서가 된 9,473명의 시국선언자 명단을 공개한 바 있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