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경제 · 금융경제·금융일반
Inteterview | Hoonhee Park, Founder & Executive Director of Korea-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Expanding the field of collaboration for the young leaders from Korea and China"

"Poised to develop into a platform that creates opportunities'

"양국 젊은 리더들 토론의 장 확대

기회 창출하는 플랫폼으로 키우겠다"

포춘코리아 2018년 5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Hoonhee Park, Founder & Executive Director of Korea-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박훈희 한중 청년 리더포럼 설립자(발기인대표).




Inteterview | Hoonhee Park, Founder & Executive Director of Korea-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By Je-Heun, Ha

What visions does Hoonhee Park, the Founder (Founder & Executive Director) of Korea-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that organized Korea-China Young Leaders Forum with Fortune Korea, have for this forum? He said he will develop the Korea-China Young Leaders Forum as a platform that young and competent leaders from Korea and China gather.

The 2018 Korea-China Young Leaders Forum was co-organized by Korea-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and Fortune Korea. Korea-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is a non-profit organization that aims for private sector diplomacy between the next generation leaders from Korea and China. It received the official authorization from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n January 2016.

Hoonhee Park, the Founder and Executive Director of the association, graduated from high school and college in China, and studied finance at Guanghua School of Management, Peking University, with a double degree in international relations. He later came back to Korea and worked in Goldman Sachs Investment Banking Division. While he was working there, he realized the influence of Chinese enterprises that are equipped with strong financing capabilities. He said ”I thought, if we could build a closer relationship with China, we would be able to communicate intimately with Chinese enterprises. As such, I started thinking about strategies to bring about a new set of Sino-Korea relationship. This resulted in Korea-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Kore-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operates in three major business areas, namely ”Sino-Korea International Forum“, ”Government Collaboration for Public Good“, and ”Consulting Business for Private Enterprises“. In Sino-Korea International Forum business, beginning from ”Korea-China Young Entrepreneurs Forum“ in Shanghai in December 2015, the Association organized global forums for young leaders including ”Attracting Chinese tourists and Promoting Local Economy“ with the Government of Gwangju at the National Assembly in May 2016, China Session at the ”Asian Leadership Conference 2017“, an annual conference by Chosun Daily which the former U.S. President Barack Obama and the former British Prime Minister David Cameron also attended, and most recently, ”Korea-China Young Leaders Forum“ at Hotel Shilla, Seoul in March 2018.

In the Government Collaboration for Public Good business, the Association organizes public interest-driven projects by cooperating with governmental organizations. For example, in April 2016, the Association concluded an agreement on attracting 50,000 Chinese tourists with Gyeonggi Province,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and ”Shanghai Happiness No.9“ which is a Chinese retail giant in seniors industry. In the following month, it also concluded an agreement on attracting 20,000 Chinese tourists with the Government of Gwangju, Education,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at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and seven major Chinese travel agencies.

In the Consulting Business for Private Enterprise business, the Association delivers its business consulting service through a Sino-Korea joint platform called Kulture Connect (KC), which was officially launched in November 2016. Hoonhee said, ”The range of each business field looks extremely large at first glance. However, the theme that connects everything together is that they are all Sino-Korea collaborative projects for public good.“

Currently, serious global issues such as U.S.-China trade disputes and multilateral negotiation on North Korea nuclear threats are ongoing, and aftermath of THAAD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crisis still exists. In this respect, the 2018 Korea-China Young Leaders Forum had an exceptional significance as it brought together the next generation corporate leaders who would lead the economy of both countries. Hoonhee said, ”Unlike the other past forums that engaged older generation leaders and academic scholars, our forum was differentiated in that the key players are young and talented next generation leaders who are the protagonists of the future Korea-China economy.“

The Chinese next generation leaders at this forum included inheritors of multinational firms, descendents of elite political families, and successful young entrepreneurs. These leaders included: the eldest son of Zhenhua Mao, who is the Chairman of the largest credit rating agency as well as a local partnership company of Moody’s in China - China Chengxin Credit Rating Group, the eldest daughter of Wei Guo, the Chairman of Digital China Group, the top Chinese IT service provider with a number of listed subsidiaries, the eldest son of Yan Zhao, the Chairman of Bloomage group which took over J.P. Morgan investment banking business in China, and Melody Li, the grand-daughter of the Former Chinese Premier Li Peng, who was an iconic figure in the conservative wing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in the late 20th century.

How was the reaction of Chinese leaers who attended Korea-China Young Leaders Forum? Hoonhee said that the attendees were very motivated, giving enthusiastic support and praising the forum. ”The Vice President at China Chengxin Credit Rating Group, Sai Mao, said it was a great opportunity to understand the remarkable potential of Korea. He said that it is very surprising that a country that used to be one of the poorest places succeeded in cultivating a number of globally renowned companies and achieving a high standard of living. He asked me to keep him posted on opportunities in Korea going forward, adding that now the Korean market is in his core interest. I thought ‘this should be the true role of private sector diplomacy’ in response to his comments.“



What is Korea-China Young Leaders Association planning? Hoonhee Park says ”The 2018 Korea-China Young Leaders Forum is not just a one-time event. This is an event that will lay the foundation for building a new paradigm for Sino-Korea relationship. I will keep developing this forum to a platform of new opportunities and constantly bring in the next generation leaders of both countries for cross-border collaboration. I will not stop making efforts in creating new value through this platform and believe together we will shoulder the future of the global society.“

[서울경제 포춘코리아 편집부] 포춘코리아와 한중 청년 리더포럼을 공동 주최한 ‘한중청년리더협회’ 박훈희 설립자(발기인대표)는 이번 포럼에 대해 어떤 비전을 가지고 있을까. 그는 한중 청년 리더포럼을 젊고 유능한 한중 인재들이 모이는 플랫폼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하제헌 기자 azzuru@hmgp.co.kr 사진 차병선 기자 acha@hmgp.co.kr

제 1회 한중 청년 리더포럼은 포춘코리아와 함께 ‘한중 청년 리더협회’가 공동 주최했다. 한중 청년 리더협회는 한중 민간 외교를 목적으로 하는 ‘사단법인’으로, 2016년 1월 서울특별시로부터 공식 인가를 받았다.

협회를 설립한 박훈희 대표는 중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베이징대학교 경영대학에 입학해 금융학을 전공했다(국제관계 복수전공). 그는 졸업 후 한국으로 돌아와 골드만삭스 기업금융부에서 근무하면서 자금력이 풍부한 중국 기업들의 힘을 실감했다. 박 대표는 말한다. “중국과 긴밀한 네트워크가 있다면 중국 기업들과 훨씬 친밀하게 소통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어요. 그래서 오랜 유학생활을 통해 직접 중국을 경험한 친구들과 함께 새로운 한중 관계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구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결과물이 한중 청년 리더협회였습니다.”

한중 청년 리더협회는 크게 ‘한중 국제포럼’, ‘정부기관 공익 협력사업’, ‘민간기업 협력사업’ 세 가지 목적을 가지고 일을 하고 있다. 국제포럼은 2015년 12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한 ‘한중 청년기업가 포럼’을 시작으로, 2016년 5월 광주광역시와 함께했던 ‘중국인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 포럼’, ‘아시안 리더스 콘퍼런스 Asian Leadership Conference 중국 세션’, 그리고 ‘한중 청년리더포럼’을 기획하고 진행했다.

정부기관 공익 협력사업의 경우, 정부기관 또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국가적으로 이익이 되는 공익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2016년 4월 경기도, 경기관광공사, 중국의 노인복지투자그룹인 ‘상하이 행복9호’와 함께 중국 관광객 5만 명 유치 협약을 맺었고, 그 다음 달에는 광주광역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7개 중국 여행사와 함께 중국 관광객 2만 명 유치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민간기업 협력사업은 2016년 11월 공식 설립된 컬처커넥트(Kulture Connec?KC) 라는 비즈니스 컨설팅 플랫폼을 통해 행해지고 있다. 박 대표는 말한다. “언뜻 보기에 각 사업 영역이 다루는 범위가 상당히 넓어 보이지만, 모두 한중 양국이 함께 진행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라는 점, 그리고 민간외교 플랫폼으로서 양국의 젊고 유능한 인재들이 주축이 된다는 점에서 일관성을 가진 하나의 축으로 연결돼 있습니다.”

미·중 무역분쟁, 북한을 둘러싼 다자협상 등 굵직한 국제 이슈들이 끊이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사드 사태의 여파까지 남아있는 지금, 제 1회 한중 청년 리더포럼은 향후 양국 경제를 이끌어갈 촉망 받는 차세대 기업인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박훈희 대표는 말한다. “주로 기성세대 기업인과 간접적으로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학자들이 중심이 되었던 기존 포럼과 이번에 개최한 포럼은 다르다고 할 수 있어요. 미래 한중 경제의 직접적 주체로서 젊고 유능한 차세대 기업인들이 중심이 되었다는 점이 이번 행사를 특별하게 만든 요인이라 보고 있습니다.”

이번 포럼에 참석했던 중국 기업인들은 중국 대형 민간기업 오너와 공산당 최고위급 지도자 자제들을 비롯해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성공한 청년 창업가 등이 주축을 이뤘다. 그 중에서도 특히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무디스(Moody‘s)의 중국 현지 파트너이자 중국 최대 신용평가사 ’China Chengxin Credit Rating Group‘ 마오쩐화 회장의 장남 마오싸이 전무, 중국 최대 IT 서비스 회사이자 그룹 내 4개 상장사를 보유한 ’Digital China Group‘ 궈웨이 회장의 장녀 궈전루, 세계 최대 금융그룹인 J.P. Morgan의 중국 현지 합작법인이자 중국 J.P. Morgan 투자은행 법인을 인수한 ’Bloomage Group‘ 짜오옌 회장의 장남 왕유멍, 1990년대 중국 공산당 보수파의 상징이었던 리펑 전 총리의 손녀 멜로디 리 등이 대표적인 인물이라 할 수 있다.

한중 청년 리더포럼에 참석했던 중국 인사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박 대표는 중국 측 참석자들이 매우 만족스러워했고, 일부는 극찬을 할 만큼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었다고 말했다. “마오싸이 전무는 한국이란 나라가 얼마나 대단한지 깨닫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했어요. 인구 5.000만 명에 불과한 나라에서 세계 일류 기업들을 배출하고 높은 생활 수준을 일궈낸 점이 놀랍다며 앞으로도 한국과 관련한 일이 있으면 꼭 불러달라고 말하더군요. 그 같은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런 일들이 진정한 민간 외교 플랫폼의 역할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한중 청년 리더협회는 어떤 계획을 세우고 있을까. 박 대표는 말한다. “이번에 처음 시작한 한중 청년 리더포럼은 일회성 행사가 아닙니다. 미래지향적 한중 관계 구축을 위한 주춧돌 역할을 하기 위해 시작한 행사죠. 한중 양국의 젊은 인재들이 지속적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앞으로 이 행사를 다양한 기회로 가득한 플랫폼으로 키울 겁니다. 양국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젊고 유능한 차세대 리더들을 불러모으고, 그들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RTUNE 하제헌 기자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