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한국기행’ 천안 광덕산 꿈꾸는 자연인 박해환씨의 자연 밥상

  • 전종선 기자
  • 2018-05-11 18:44:12
  • 방송·연예
‘한국기행’ 천안 광덕산 꿈꾸는 자연인 박해환씨의 자연 밥상

11일 방송되는 EBS1 ‘한국기행’에서는 ‘시골식당’ 5부 ‘봄날 오후’ 편이 전파를 탄다.

▲ 천안 광덕산의 꿈 꾸는 자연인, 박해환씨의 자연 밥상!

매일 광덕산을 오르내리는 박해환씨.

그는 등산객이 아니라 이 산에서 혼자 살고 있다.

걸음걸음마다 자신이 정성껏 가꾸어 둔 버섯과 나물, 나무가 반긴다.

보물찾기하듯 먹을 만큼만 수확하는 해환씨.

오늘은 다래나무 수액에 연못에서 키우는 물고기까지 잡아두는데!

특별한 친구들이 오기 때문이다!

깊은 산속의 바위 식당에서 맛보는 해환씨의 매운탕은 어떤 맛일까.

▲마을에서 난 모든 재료로 요리합니다. 카페 주인 기보름씨!

남원에서 함양으로 이어지는 지리산 둘레길 3코스를 걷다 보면,

산골 마을과 어울리지 않은 ‘카페’가 있다.

둘레길 걷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커피 한잔하며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쉼터다.

그곳을 3년째 지키고 있는 기보름씨 부부!

부부는 시부모님이 운영하는 민박집에서 인연을 맺어,

그 곁으로 내려와 생활하고 있다.

음식 잘하는 시어머니와 부지런히 나물 캐러 다니는 시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마을에서 나는 식재료들을 이용해 음식을 만들고 있는데,

봄날 오후의 여유로움이 가득한 산촌식당으로 떠난다.

[사진=EBS 제공]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