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윤채경과 열애설’ 딘딘 “이상형? 청와대 대변인 같은 여자”
/사진=JTBC




가수 딘딘과 에이프릴 윤채경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딘딘의 이상형이 주목받고 있다.

딘딘은 앞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연애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미래를 걸고 말하는데 만나는 여성분이 없다. 썸을 타는 사람도 없다. 노력해도 안 된다”고 말했다.

김성주는 “저희가 들은 제보로는 딘딘의 이상형은 아나운서라더라”라고 말문을 열었고, 이에 딘딘은 “제가 좀 지적이고 참하고 여성여성한 분을 좋아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옛날 이상형이 청와대 대변인 같은 여자였다. 바르고 곧고 이런 분들이다”라며 “JTBC 아나운서들이 톱이다. 3대장이 있다. 강지영, 안나경, 조수애 아나운서”고 언급했다.



또한 “3명이 쓰리톱이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셔츠를 입고 안경을 올리는 영상이 있었는데 이게 터지면서 JTBC가 급부상했다”며 “그러고 난 다음에 조수애라는 분이 나왔다. JTBC가 짱이다”고 칭찬을 멈추지 않았다.

한편 에이프릴 측에서는 “윤채경은 딘딘과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 연인 관계는 아니다”고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서경스타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양지연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08 17:5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