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허준호 이혼 사유가? “남편이 집에 들어오면 어머니와만 이야기” 답답해 미칠 것 같다 “갑자기 이혼요구
허준호 이혼 사유가? “남편이 집에 들어오면 어머니와만 이야기” 답답해 미칠 것 같다 “갑자기 이혼 요구”




배우 허준호의 과거 이혼 사유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배우 이하얀과 허준호는 1996년 영화 ‘어른들은 청어를 굽는다’에서 연을 맺고 1997년 결혼했으나 2003년 결별했다.

이하얀은 2009년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에 출연해 고부간의 갈등, 성격 차이 등을 이혼 이유로 이야기했다.

또한, 이하얀은 “남편이 모처럼 집에 들어오면 어머니와만 이야기하고 다시 나갔다”고 고백했다.

이어 허준호가 이하얀에게 “이대로는 못 살겠다”며 이혼을 요구했고 이유조차 알 수 없이 이혼을 요구 당했다고 털어놨으며 갑작스런 이혼 요구에 “답답해서 미칠 것 같았다”고 당시 심정을 고백했다.



한편, 배우 허준호의 재혼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확인 중’이라 밝혔다.

오늘 29일 오전 허준호의 소속사 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확인 중에 있다. 확인 후 입장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재영 기자 pjy0028@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