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패피 인터뷰]“스타일리스트=채한석이다”…나는 스타일링 주인공이고 싶다

국내 최초 아티스트매니지먼트 ‘더콜라보레이션’ 소속
송중기, 송혜교 등 당대 최고 연예인 비주얼 디렉터
3년 트렌드 먼저 읽는 촌철살인 인사이트로 정평
나를 지키기 위해 즐겁게 일한다...행운은 열정과 단짝
“경계를 잘 타면 옷 잘 입는다”는 비결 소개

  • 심희정 기자
  • 2018-06-11 10:29:40
  • 생활

채한석, 스타일리스트, 비주얼디렉터, 스타일디렉터, 송중기스타일리스트, 스타일링, 패피. 매력남

[패피 인터뷰]“스타일리스트=채한석이다”…나는 스타일링 주인공이고 싶다

스타일리스트가 뭐냐고 물으니 “채한석이요”라는 답이 돌아왔다. 스타일리스트는 패션 전공을 뛰어넘어 패션을 가지고 놀 수 있는 사람.

“제가 하는 스타일리스트요? 사진작가부터 헤어메이크업, 의상, 화보까지 제가 기획과 콘셉트를 잡아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비주얼을 만드는 일이에요. 한마디로 스타일 디렉터죠. 제일기획 같은 회사에서 하는 일을 ‘크리에이티브하게’ 혼자 하는 것이 진정한 스타일리스트에요.”

국내 최초 아티스트매니지먼트 ‘더콜라보레이션’ 소속인 채한석 스타일리스트를 최근 논현동의 ‘더콜라보레이션’ 사무실에서 만났다. 그는 얼마 전까지 유명 홈쇼핑 업체에서 패션 스타일링 노하우와 전문적인 패션지식, 최근 트렌드 정보를 소비자들과 함께 나누고 공유하며 자신의 외연을 넓혀 오고 있다. 비주얼 디렉터이면서 정상급 스타일리스트인 채한석은 “나는 스타일링 주인공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예컨대 채한석은 A라는 연예인의 스타일리스트가 아니라 채한석이 스타일링한 A 연예인이라는 수식어로서 자리했으면 좋겠어요.”

채씨는 자유분방하고 유쾌한 말투, 변화무쌍한 끼를 가진 매력남이다. 까칠해 보이지만 따뜻한 마음을 지닌, 그러면서도 촌철살인한 인사이트를 가졌다는 것이 그의 첫 인상이었다. ‘스타일리스트’ 하면 화려한 의상과 액세서리, 남들과 다른 튀는 아이템을 스타일링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면 오산. 그는 인터뷰 당일 자연스럽게 ‘툭 걸친’ 트레이닝복을 통해 최근 핫한 스트리트 패션의 정수를 보여주며 ‘츄리닝’으로도 얼마나 멋져 보일 수 있는지를 연출했다. 그는 “실제 즐겨 입는 옷이 유니클로 에어리즘과 트레이닝복”이라고 귀띔했다. 국내의 최고의 스타일리스트가 선택한 옷이 다름아닌 트레이닝복이라니 편한 것을 추구하면서도 시크한 그의 성격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패피 인터뷰]“스타일리스트=채한석이다”…나는 스타일링 주인공이고 싶다

역시 끼라는 것은 타고나는 것. 채씨는 VJ, 라디오DJ, 연기자, 대학교 강사, 학원 선생님, 모델에이전시 대표에 쇼핑호스트까지 무한 변신을 거듭해 왔다. 하늘이 내린 탤런트와 이미 예견된 기회, 즐거운 노력이 지금의 그를 만들었다.

채씨는 송중기, 송혜교, 유아인, 백지영, 고준희, 원빈 등 국내 내로라하는 톱스타들의 스타일링을 담당했다. YG플러스 모델 아카데미에서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도 맡고 있다. ‘마리끌레르’ ‘엘르’ ‘에스콰이어’ 등 유명 패션잡지와의 화보를 비롯해 구찌, 로레알 등 수많은 명품 브랜드 패션쇼도 진행했다. 또 여럿 패션 프로그램과 홈쇼핑 등도 그를 모셔가 그의 스타일링 노하우를 배워가기도 한다.

그는 마음이 여리다. 그리고 따뜻하고 유머러스했다. 채씨는 “일이 즐겁다. 좋은 사람과 행복하게 일하는 게 나를 보호하는 일이다. 나를 지키기 위해서는 내가 최선을 다해야지. 그래야 그 다음에 일이 순조롭게 풀린다”고 전했다.

좀 괜찮다 싶은 패션쇼 뒤를 보면 항상 그가 있었다. ‘버버리 아트 오브 더 트렌치’ 프로젝트는 아이코닉한 버버리의 트렌치코트와 이를 입은 사람들을 기념하는 글로벌 프로젝트였는데 최지우, 차승원, 한효주, 이종석 등이 참여하는 등 버버리의 전통과 역동하는 서울의 멋진 콤비로 화제를 모았다.

[패피 인터뷰]“스타일리스트=채한석이다”…나는 스타일링 주인공이고 싶다

채씨가 다른 스타일리스와 다른 점은 한국의 스타일리스트로서 최초로 해외에서 활동했다는 거다. 해외쇼와 해외 명품 광고를 수도 없이 디렉팅했다. 아시아에서 패션하는 사람치고 ‘채한석 레이몬드’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다. 다른 남자 스타일리스트들과 달리 고객의 90%가 여성이라는 점도 차별화 포인트. “남자 스타일리스트들은 동성에게 최적화 돼 있어요. 남자가 여성의 정확한 사이즈를 알아야 여성을 상대로 스타일링을 해 줄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러니 제가 남성들을 스타일링하는 것은 거의 손 안대고 코 푸는 격이에요.”

14살에 미국으로 이민을 가 학창시절을 미국에서 보낸 그는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에서 성악을 전공했다. 혹자로부터 오디션프로그램에 나가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여전히 음악을 좋아하고 노래를 잘한다. 얼마 전에는 ‘팬텀싱어’에서 연락이 온 적도 있다고 귀띔했다. 채씨는 1995년에 연세대 음대로 편입해 평범한 대학생활을 하던 중 22살 압구정동 로데오 거리를 걷다 ‘길거리 캐스팅’을 당한다. 압구정동에서 ‘럭셔리한’ 오렌지족 중에서는 옷 잘 입기로 유명했던 그였다. “컬러풀한 헤어스타일, 컬러렌즈, 와이드팬츠, 쫄티, 쪼리로 스타일링해서 다녔어요. 당시 저를 보면 일본 잡지 ‘논노’의 모델 같다고들 했었죠.” 엔터테인먼트 회사 관계자라면 지금도 튀는 스타일의 남성을 당시에 캐스팅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채씨는 그렇게 케이블채널 VJ로 방송과 인연을 맺은 후 방송인 김원희씨와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하기도 하고, 26살에 모델에이전시를 직접 만들기도 했으며 파티플래너로도 활동했다. 아마 채씨야말로 한국 최초의 연예계 멀티플레이어가 아니었을까 싶을 정도로 실로 다양한 분야에서 숨겨놓은 끼를 발휘했다.

그가 패션에 발을 들여놓은 것은 우연한 제안에서 시작됐다. “‘레이커뮤니케이션’이라는 회사를 차려 패션 모델을 키우고 패션 브랜드를 홍보하는 스타마케팅 사업을 하면서 모델들의 옷을 입혀주고 했는데 저를 지켜보던 당시 김윤희 마리끌레르 편집장이 스타일리스트를 권유했어요”. 자신도 몰랐던 스타일에 대한 감각이 양지로 나오는 순간이었다.

VJ 출신의 그가, 패션을 전문적으로 수학하지 않았는데도 어떻게 현재 정상급 스타일리스트가 될 수 있었을까. 그를 만나보니 사실 답이 보였다. 선천적인 끼와 열정과 노력, 학창시절 이민자로서 미국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 전략이 교묘하게 잘 혼합된 것이다. “제가 다니는 예술학교에는 끼가 넘치는 아이들로 가득했어요. 그 틈에서 유일한 동양인이었던 저는 무시당하면 안 된다는 본능이 있었고, 패션으로 나만의 개성과 정체성을 어필하고 싶었죠.”

채씨 같은 최고의 스타일리스트도 옷 입는 데 수 많은 실패를 거듭했단다. 그는 “엄청나게 사 입어 봤고, 엄청나게 실패해 봤다”며 “한 달 벌어서 한 달 모두 쇼핑하고 햄버거만 먹었을 정도로 많은 옷을 입어 봤다”고 털어놨다.

[패피 인터뷰]“스타일리스트=채한석이다”…나는 스타일링 주인공이고 싶다

스타일에서 가장 중요한 비결을 그가 공개했다. 단순하다. “기본기에 충실하면 됩니다. 가장 많이 입는 하얀색 티셔츠, 블랙 앤 화이트 정장 팬츠, 트렌치 코트 등 매번 보던 아이템에 충실하는 것부터 시작이죠. 유니클로 옷만 가지고도 잘 입을 수 있어요. 티셔츠 하나를 입어도 나한테 맞게 입으면 되는 거에요.”

채씨는 또 “체형에 잘 맞게, 나이에 맞게 입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간, 장소, 상황에 따라 너무 눈에 띄지 않는 경계선에 맞게 입는 것이 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옷 잘입는 대표적인 기업인으로는 여성은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꼽았다.
/심희정기자 yvett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