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김태리에 “전 여직 천한 백정입니까”

  • 장주영 기자
  • 2018-07-16 11:05:54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김태리에 “전 여직 천한 백정입니까”
/사진= tvN ‘미스터 션샤인’ 4회 캡처

15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4회에서 구동매(유연석 분)와 고애신(김태리 분)이 서로를 마주했다.

동매를 노려보는 애신에게 그는 인사하며 “여전히 애기씨에게 나는 백정이냐. 그래서 그렇게 쳐다보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뜻밖의 대답을 듣게 됐다. 애신은 “너는 백정이 아니라 백성일뿐이다”라며 “혹시 내 눈빛이 그랬다면, 백정이 아니라 변절자이기 때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를 듣고 굳은 듯 서 있던 동매는 그 자리에서 오랫동안 떠나지 못했다.

이후 동매가 사탕 가게를 찾는 장면이 그려졌다. 동매는 애신이 사탕 먹던 모습을 회상했다. 그는 애신이 먹던 사탕을 구경하더니 하나를 입에 넣고, 사탕으로 볼이 볼록해진 얼굴이 되어 천천히 길을 걸어갔다. 냉혈한 동매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처연하고 애잔한 눈빛만 남아 있다. 그는 애신과 처음 만났던 과거도 떠올렸다.

어린시절, 매질을 피해 도망치던 동매는 애신이 가마에 태워 구해주며 처음 만났다. 동매는 자신을 왜 구해줬냐고 물었고, 이에 애신은 “사람 목숨은 다 귀하다고 공자께서 말씀하셨다”고 답했다. 이에 동매는 “호강에 겨운 양반 계집”이라 내뱉었다.

백정의 신분으로 조선에서 힘든 삶을 살던 동매는 일본으로 건너가 칼을 다루는 낭인들을 따라 떠돌았다. 열 살부터 칼을 잡았던 동매는 ‘이시다 쇼(石田 翔)’라는 이름으로 급소만 노리는 칼잡이가 된다. 그러나 그는 유일하게 자신을 응시해주던 조선 최고 사대부댁 애기씨, 애신을 그리며 조선으로 돌아왔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