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현장] 신화 김동완, "'언젠가 헤어지겠지'라는 시선에 고집도 생겨"
신화(SHINHWA) 멤버 김동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지수진 기자




수많은 아이돌의 롤모델이 된 그룹 신화가 20주년을 이어올 수 있었던 이유를 전하며 후배들에게 조언했다.

28일 오후 4시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신화 데뷔 2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하트(HEART)’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20년 동안 멤버 변화는 물론 활동 중단 없이 20년을 지속해 온 신화는 현재 수많은 아이돌의 롤모델로 언급되고 있다.

이에 대해 앤디는 “우리도 무대에 서고 가수가 되고 싶다는 꿈이 있었다. 후배들도 그 키워드를 잊지 않고 끝까지 가줬으면 좋겠다”며 “그 부분을 잊지 않으면 우리처럼 20년 다같이 활동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김동완은 “운이 좋았을 뿐이다. 요즘 많은 아이돌이 와해 되고 트러블로 인해 연예인을 관두기도 하는데, 안타깝다”며 “각자 추구하는 바가 다르고 행복을 추구하는 방법이 다르지 않나. 서로가 추구하는 행복의 방향을 이해해주는 게 관계를 지속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동완은 “오랜 시간 흘러오면서 우리가 더 잘되길 바라는 건 팬들 밖에 없다는 느낌도 들고 고집도 생기는 것 같다”며 “‘언젠가는 헤어지겠지’라는 시선이 많아서 그런 생각이라면 ‘죽을 때까지 안 헤어져 주마’라는 마음으로 고집스럽게 남는 것도 있다”고 덧붙였다.

신화 2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의 타이틀곡 ‘키스 미 라이크 댓(Kiss Me Like That)’은 어쿠스틱 기타가 이끌어나가는 댄스곡으로, 랩 파트와 함께 어우러지는 부드러운 멜로디가 세련된 분위기를 더한다.

한편 신화는 28일 오후 6시 ‘하트’ 발매 이후 오는 30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한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