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상도초등학교 붕괴, 상도 유치원도 기울어져 '철거 위기'

  • 권준영 기자
  • 2018-09-07 08:15:51
  • 사회일반
상도초등학교 붕괴, 상도 유치원도 기울어져 '철거 위기'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도동 상도유치원 건물이 갑자기 기울어진 가운데 동작소방서 관계자가 7일 오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 동작구의 한 다세대주택 공사장 건물 아래 지반이 붕괴하면서 상도초등학교 내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서울 동작구청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밤 11시 22분쯤 상도동의 49세대 규모 공동주택 공사장 흑막이 붕괴하면서 축대가 부러져 가로·세로 50m 크기의 지반 침하(땅 꺼짐)이 발생했다. 지반이 내려앉으면서 공사장 인근에 있던 4층짜리 상도초 병설 유치원이 기울었다.

이 사고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주민 60~70명이 상도4동 주민센터로 대피한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애초 공사장에 시공된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지반침하(땅 꺼짐)가 발생했다고 봤지만, 전문가들은 흙막이 아닌 지반 자체가 붕괴됐다고 판단했다.

사고 현장을 점검한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 원인이 폭우와 부실한 공사 설계, 시공에 있다고 분석했다. 애초 공사장 지반을 암벽이 아닌 ‘흙 다지기’로 만들었고, 최근 쏟아진 폭우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붕괴했다는 설명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최근 공사현장에서 터파기 작업을 했는데, 비가 오면서 흙막이 무너졌다”며 “가로·세로 50m 규모의 흑막이 40m까지 무너졌고, 흑막 높이는 20m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 인근에 경찰 1개 중대를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구청도 유치원 건물의 전기와 수도, 가스를 차단하고 추가 사고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유치원도 이날부터 임시 휴업에 들어간다. 다만 유치원과 70m 정도 떨어진 상도초등학교는 정상 수업한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