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최용수, SBS 해설가로 이름값 톡톡 최고시청률 22.7%..“남태희, 벤투감독의 황태자 되었으면”

  • 최주리 기자
  • 2018-09-08 09:18:56
  • 스포츠
SBS 최용수 위원의 A매치 첫 데뷔 해설이 최고시청률 22.7%까지 치솟으며 큰 인기를 끌었다.

SBS는 9월 7일 금요일 오후 7시 50분부터 한국축구 국가대표팀의 새로운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과 코스타리카 대표팀과의 A매치 평가전 경기를 최용수 위원, 배성재 캐스터, 장지현 위원, 이른바 ‘욘쓰트리오’와 함께 중계방송했다.

최용수, SBS 해설가로 이름값 톡톡 최고시청률 22.7%..“남태희, 벤투감독의 황태자 되었으면”

벤투 감독은 한국감독 첫 데뷔전인 이번 경기에서 전반전 34분경 이재성 선수, 그리고 후반전 32분경 남태희 선수가 골을 성공시키면서 2대 0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

이날 최용수위원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선보였던 구수하고도 인간적인 면모가 가득한 해설을 다시 한 번 발휘했다.

전반 34분경에는 페널티킥에서 손흥민선수가 슛팅으로 연결했다가 골대를 맞고 튕겨나왔고, 이를 이재성 선수가 순식간에 골로 연결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최위원은 “손흥민 선수가 시청자 여러분을 속였어요! 이건 작전일 수 있구요, 고급 전술이에요”, “손흥민 선수의 고급 패스 같아요”라면서 손흥민을 향한 센스넘치는 극찬을 보내면서 웃음을 자아냈던 것.

그리고 후반 32분경 남태희 선수가 수비수를 상대로 개인기를 발휘한 뒤 골로 연결하자 최위원은 “벤투 감독의 면을 제대로 세워주네요! 벤투 감독의 머릿속에 오래오래 남을 것 같아요”, “남태희 선수가 슈틸리케 감독의 황태자였는데, 이제 벤투감독의 황태자가 되었으면 좋겠어요”라며 역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이날 경기에서 그는 코스타리카의 감보아 선수가 찬 골이 골대 위를 넘어가자 “제가 존경하는 그분이 생각납니다. 저 못지않게 공중볼을 좋아했어요. 참 관중석을 좋아했습니다”라면서 ‘소환요정’답게 황선홍 전 감독을 다시 한 번 소환하면서 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리고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임에도 코스타리카 선수들의 거친 플레이가 이어지자 최위원은 “마음 같아서는 제가 들어가서 복수를 해주고 싶어요”, “저 선수는 잘 밟는 종목으로 바꿔야 합니다”, “여기서는 축구를 해야합니다. 축구를”이라며 따끔하게 꼬집기도 했다.

이후 이승우 선수가 고양종합운동장에 모인 축구팬들의 많은 환호속에 등장할 당시에는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그가 선보였던 세리머니를 언급하며 “제가 선수 시절에 이승우 선수의 광고판 세리머니를 연출하고 싶었어요”라며 솔직한 속내를 내비치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2018 자카르타 -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이은 이번 A매치경기까지 한국팀 6전 전승경기를 해설한 최용수 위원의 활약에 힘입어 경기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14.5%(전국 13.9%)를 기록, 지상파뿐만 아니라 케이블과 종편 전체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특히, 경기의 마지막에 이르러 한국의 승리가 확정될 당시 최고시청률 22.7%까지 치솟았고, 광고주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에서도 5.2%를 기록하면서 당당하게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