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B.A.P 멤버 강제추행, 소속사 "오해다, 쌍방 주장 많이 엇갈려"(공식입장)

  • 김진선 기자
  • 2018-09-09 16:11:59
  • 가요
B.A.P 멤버 강제추행, 소속사 '오해다, 쌍방 주장 많이 엇갈려'(공식입장)
/사진=TS엔터테인먼트

B.A.P 소속사측이 멤버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TS엔터테인먼트는 9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B.A.P 멤버가 일행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오해가 생겨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소속사측은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한다는 보도는 현재 쌍방의 주장이 많이 엇갈리고 있는 만큼 조사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또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실관계를 소명하고, 사건이 마무리 되는대로 재차 입장을 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B.A.P 멤버 A씨는 지난달 초 남양주시 조안면의 한 펜션에 함께 놀러 간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피해자는 경찰에 “A씨와 지인 등 20대 남자 3명과 여자 3명이 함께 펜션에서 놀던 중 A씨가 강제로 추행했다”고 주장했으나 A씨는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펜션에 다른 멤버들은 없었다.

이하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S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언론을 통해 공개된 B.A.P 관련 사건에 대해 당사의 입장을 밝힙니다.

보도된 바와 같이 B.A.P 힘찬이 지인의 초대로 지인의 일행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오해가 생겨 경찰 조사를 한차례 받았습니다.

경찰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는 보도가 났으나 현재 쌍방의 주장이 많이 엇갈리고 있어 향후 조사가 더 필요한 상황입니다.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실관계를 소명할 것이며, 사건이 마무리 되는대로 재차 입장을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므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을 전합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