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박아인, 호구부터 짠내까지…‘고애순’의 모든 것

  • 김다운 기자
  • 2018-09-10 13:33:35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박아인, 호구부터 짠내까지…‘고애순’의 모든 것
/사진=tvN

배우 박아인이 tvN ‘미스터 션샤인’ 속 호구(?)와 짠내를 담당하고 있는 고애순 역으로 안방극장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조선 사대부 집안의 여인답지 않게 노름판에 빠진 독특한 캐릭터로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는 가운데 ‘고애순’만의 개성과 매력을 더욱 심층적으로 탐구해봤다.

#고_귀한 아씨, 이 얄미운 사람! 미워할 수 없는 백치미(美)

극 중 고애순(박아인 분)은 사촌 동생 고애신(김태리 분)이 숨겨둔 기별지를 할아버지에게 전하며 앙칼진 등장을 알렸다. 그 이후에도 사사건건 트집을 잡으려 하지만 매번 차진 반격에 참패, 고귀한 사대부 영애의 반전 백치미(美)로 유쾌함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도 고애신이 구동매(유연석 분)에게 머리카락을 잘렸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급 화색, “할아버님~”을 외치며 일러바칠 생각에 신난 모습이 그려져 얄미운 매력을 더했다.

#애_리다, 마음이. 알고 보면 짠내 나는 그녀의 사연

덕망 높은 사대부 집안의 고애순이 밥 먹듯 글로리 빈관을 넘나드는 배경에는 짠내 나는 사연이 존재했다. 아이를 낳지 못해 소실보다 못한 취급을 받는 서러운 팔자 속 유일한 낙이 바로 노름이었던 것. 언제나 당당하던 그녀가 남편에게 온갖 타박은 물론 뺨을 맞고 눈물을 뚝뚝 흘린 장면에서는 박아인의 서러운 감정 연기까지 폭발,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만들었다.

#순_수한 호구(?)! 폭소를 유발하는 코믹 허당

노름판에서 허세를 부리다 역전패를 당하고 “내가... 호구라니!”를 외치던 고애순은 시청자들을 제대로 박장대소케 했다. 또 고애신의 흉을 보려고 말문을 여는 중 남편이 집으로 급 귀가했다는 소식을 듣고 벌떡 기립, 사색이 된 얼굴로 바람처럼 뛰어나가 또 한 번 안방극장을 폭소로 물들였다. 한 마디, 한 마디를 맛깔나게 소화해내는 박아인표 대사톤과 개성은 더욱 쫄깃한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안방극장 씬스틸러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박아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되는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