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美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시장 '좌불안석'

대출규제에 국내금리까지 오르면

시장 이끌던 유동성 장세 한풀 꺾여

지방 부동산 주름살 더 깊어질수도





미국이 26일(현지시간) 정책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자 국내 부동산시장도 이를 둘러싼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미국의 금리 인상이 서울 집값을 하락세로 반전시키는 등 당장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9·13 대책 등과 맞물려 수요자들의 매수 심리를 위축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부가 오는 10월 중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시행하는 등 주택시장으로 흘러드는 돈줄을 바짝 조이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까지 올린다면 시장 참여자들의 심리는 위축되고 주택시장을 떠받쳐온 유동성 장세도 한풀 꺾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상대적으로 지방 부동산시장의 주름살을 더 깊게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일단 부동산시장에 당장 끼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대다수 시장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홍춘욱 키움증권 리서치센터 투자전략팀장은 “지금의 미국 금리 인상은 상대편을 한 방에 넘어뜨리지 못하는 복부에 꽂는 펀치와 같다”면서 “지금 바로 충격을 주기보다는 누적된다고 보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이동현 KEB하나은행 부동산자문센터장도 “미국 금리가 올라간 것은 국내 부동산 투자자들에게 분명 좋은 소식은 아니다”라면서도 “하지만 시장을 뒤흔들 만큼의 파급력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은 이미 부동산시장에서 예상했던 변수 중 하나였다는 게 파급력을 제한적으로 보는 이유다. 이 센터장은 “이번 미국의 금리 인상과 별개로 이미 시중금리에는 상당 부분 선반영돼 있다”면서 “시장에서 인지하고 있었던 만큼 큰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 말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국내 경기가 위축된 상황에서 한은이 곧바로 기준금리를 올리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면서 “부동산 투자자들이 국내 통화정책을 예의 주시하겠지만 당장 매물을 내놓는 등의 결정을 하기는 이른 시점”이라고 했다.

다만 부동산 투자자들의 심리적인 부담은 높아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가 9·13 대책에서 내놓은 대출규제 강화는 사실상 대출총량제와 같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추후 국내 금리가 올라갈 것까지 예상한다면 추가로 집을 매입해 시세차익을 남기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거래 공백 현상이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전문위원은 “앞으로 대출금리가 더 오를 수도 있다는 생각까지 한다면 투자수익률은 자연스럽게 하락한다”면서 “당분간 시장이 위축되면서 거래 둔화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대출금리가 큰 폭으로 오를 경우 상대적으로 지방 부동산시장이 더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2 17:35:3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