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둥지탈출' 이아현 입양한 두 딸, 세번째 남편까지 '화제집중'

  • 장주영 기자
  • 2018-10-10 09:06:36
  • TV·방송


'둥지탈출' 이아현 입양한 두 딸, 세번째 남편까지 '화제집중'
사진=이아현 SNS

배우 이아현이 행복한 결혼 생활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아현은 공개된 사진에서 입양한 두 딸과 함께 행복한 표정을 연출했다.

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둥지탈출3’에서는 이아현 가족의 일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아현은 ‘정리왕’면모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딸 유라 역시 엄마를 닮아 정리정돈 하는데 재미를 붙인 모습이었다. 유라는 엄마 말을 따라 쓰레기통까지 완벽하게 정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유라는 이불각을 맞추고 정리정돈을 했다.

앞서 이아현은 자신의 수입을 두 딸에게 쓰는 게 삶의 낙이라고 할 만큼 두 딸을 향한 애정을 표현한 바 있다.

한편 이아현의 현재 남편 스티븐 리는 세 번째 남편이다. 이아현은 두 차례 결혼과 이혼을 경험한 바 있다. 첫 결혼은 1997년 3살 연상의 회사원과 했으나 3개월만에 이혼했다. 이후 연예기획사 대표와 재혼했지만 2011년 당시 남편의 사업실패와 마약혐의 등으로 다시 이혼했다. 이어 2012년 재미교포 스티븐리와 세번째 결혼을 해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