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김성수, 상해전과 2범? 신상공개 이후에도 계속되는 논란

  • 장주영 기자
  • 2018-10-22 13:18:19
  • 사회일반
김성수, 상해전과 2범? 신상공개 이후에도 계속되는 논란
사진=연합뉴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의 신상이 공개된 이후 그를 둘러싼 의혹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22일 경찰은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여론의 압박이 작용했다는 평가다.

김성수는 이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신 모(21)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성수는 피해자의 얼굴과 목 부위를 무참히 여러 차례 찌르며 잔인한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가 평소 그의 동생과 함께 사건이 발생한 PC방에서 난동을 부려 주변의 손님들이 동영상을 찍을 정도였다는 글이 퍼지고 있다. 또한 글은 두 형제가 중국어로 된 아이디를 사용해 게임을 하고 있었다며 조선족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이미 김성수가 조선족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이를 둘러싼 의혹은 사그라지지 않은 상태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최근 한 매체를 통해 김성수 씨가 상해 전과 2범이라는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