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동네사람들’ 마동석, 의문의 사건에 휘말린 마블리

  • 최주리 기자
  • 2018-10-29 09:03:05
  • 영화
11월 7일 개봉을 앞둔 배우 마동석의 신작 <동네사람들>이 의문의 사건에 휘말린 마동석의 모습을 담은 미스터리 스틸 2종을 공개했다.

여고생이 실종되었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동네사람들>이 의문의 사건을 마주한 마동석의 미스터리 스틸 2종을 전격 공개했다. 마동석이 연기한 ‘기철’은 낯선 외지에서 홀로 여고생 실종사건에 의문을 갖는 여자고등학교의 체육교사 겸 학생주임으로, 사라진 친구를 찾아 헤매는 여고생 ‘유진’(김새론)과 함께 단서를 파헤치며 진실에 다가갈수록 거대한 음모에 휘말리게 되는 인물.

‘동네사람들’  마동석, 의문의 사건에 휘말린 마블리

공개된 스틸 속 ‘기철’(마동석)은 어두운 밤 머리에 피를 흘리며 막 싸움을 마친 듯한 자세로 도로 한복판에 서있어 도대체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기철’(마동석) 앞에는 검은 양복 차림의 한 남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어 미스터리한 느낌을 더하고, 뒷 배경으로는 경찰차 두 대가 헤드라이트를 켠 채 멈춰 서 있어 거대한 사건이 발생했음을 보여준다. 또한 두 번째 스틸은 ‘기철’(마동석)이 자신의 옥탑방 외부 난간에 기대어 동네사람들 모두를 의심하기 시작하며 깊은 고민에 빠진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짧은 스포츠머리와 험상궂은 인상, 여기에 터질듯한 팔뚝으로 과연 선생님이 맞는지 의심을 불러일으키는 특별한 외모는 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며, 속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표정은 앞으로 그의 눈앞에 닥칠 숨 막히는 심리전을 암시한다.

미스터리 스틸 2종을 공개하며 의문의 사건에 휘말린 마블리의 강력한 액션과 숨 막히는 심리전을 예고한 <동네사람들>은 오는 11월 7일 개봉 예정이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