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톰브라운’ 셔츠, 알고 보니 4만원짜리 가짜 제품..유치원장 “억울해”

  • 최주리 기자
  • 2018-10-30 18:37:34
  • 사회일반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 전북지회장이 입었다는 명품 브랜드 ‘톰브라운’ 셔츠가 가짜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톰브라운’ 셔츠 논란은 전날 김 지회장이 국정감사장에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시작됐다.

‘톰브라운’ 셔츠, 알고 보니 4만원짜리 가짜 제품..유치원장 “억울해”
/사진=연합뉴스

김 지회장은 29일 사립유치원 회계 비리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대에 올라 유치원 경영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런데 일각에서 김 지회장이 입은 흰색 셔츠가 명품 브랜드 ‘톰브라운’의 제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셔츠는 소비자가격 63만원에 달하는 명품 셔츠로 알려졌다.

김용임 한유총 지회장은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동료 원장들이 선물했다. 동네 옷 가게에서 사다 준 싸구려 옷”이라며 “톰 브라운 셔츠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제정신이 아니면 그걸 어떻게 입겠는가”라며 “억울하고 속상해 옥상에서 뛰어내리고 싶었다”는 심경을 전했다.

한편, 김 지회장이 입은 셔츠는 톰 브라운(Thom Browne)이 아닌 ‘GOD’라는 이름과 ‘made in korea’가 박혀 있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