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비디오스타’ 나래bar에 이어 사랑꾼 황석정도 ‘황bar’ 공개

  • 최주리 기자
  • 2018-10-30 18:10:06
  • TV·방송
황석정, 치타, 박나래가 술 이야기로 하나됐다.

10월 30일(화)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천고자비 특집! 자신만만 추녀들> 편에는 ‘자신감 넘치는 가을 여자’ 황석정, 나르샤, 사유리, 치타, 엘리스 소희가 출연했다. 특히 이날은 특별MC 키썸이, 고정을 노리는 야망의 자작랩을 선보이며 뜨겁게 녹화의 시작을 알렸다.

‘비디오스타’ 나래bar에 이어 사랑꾼 황석정도 ‘황bar’ 공개

예열된 스튜디오를 더 뜨겁게 만든 주인공은 황석정. 그녀는 한 번에 50명의 인원을 모을 수 있다는 일명 ‘황Bar’의 존재를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소싯적엔 “그렇게 마시다 죽는다”라는 말을 들었을 정도로 애주가였다는 사실을 밝히자, ‘나래Bar’를 운영 중인 박나래가 깊은 공감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둘의 얘기를 듣던 래퍼 치타 역시 집에 ‘치Bar’가 있다며 못 말리는 애주가의 면모를 선보여 예상치 못한 삼각 음주 네트워크를 완성했다. 하지만, 곧 이 세 사람의 음주 사랑은 단지 ‘술’이 좋아서가 아니라는 사실을 밝혀졌다. 이들의 Bar 속에 숨겨진 사연이 공개되자, 녹화현장은 감동에 휩싸이기까지 했다는 후문.

한편 황석정은 이번 녹화에서 단 20분 만에 남심을 사로잡는 비법을 공개했다. 제발 좀 알려달라는 동생들의 성원에 비법을 하나씩 공개하며 스튜디오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집중시켰다. 특히 MC와 게스트 한 명 한 명을 코치해주며 이들의 문제점을 진단했으며 이 과정에서 웃음을 자아냈다. 98%의 성공률을 자랑했다던 이 비법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황석정은 한 번 사랑에 빠지면 모든 것을 내어준다는 사랑꾼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과거 남자친구에게 100인분의 도시락을 싸줬던 경험을 이야기했고 이 이야기를 들은 MC들은 황석정의 통 큰 사랑에 놀라워했다.

황석정, 박나래, 치타. 음주 이야기로 ‘영혼의 단짝’을 찾은 세 사람의 아름다운 ‘Bar’오픈 계기는 10월 30일 (화) 오후 8시 30분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