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중간선거 끝나자 물갈이 시작…세션스 법무장관 해임

  • 박민주 기자
  • 2018-11-08 08:50:20
  • 정치·사회

트럼프, 세션스, 중간선거, 뮬러

트럼프, 중간선거 끝나자 물갈이 시작…세션스 법무장관 해임
제프 세션스 미국 법무장관. /AFP연합뉴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의 공로에 감사하며 그가 잘 지내기를 바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오후 트위터에 이 같은 글을 올리며 세션스 장관을 사실상 해임했다.

이날 AP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은 해임과 관련해 세션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한 한 장짜리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에 따라 사임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후임 장관은 추후 지명될 것이라며 매슈 휘터커 변호사가 법무장관 대행을 맡도록 했다고 밝혔다. 변호사 자격이 있는 휘터커 대행은 법무장관 비서실장 등을 지낸 바 있다.

세션스 장관은 오랜 기간 상원의원으로 재직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승리에 ‘일등공신’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를 기반으로 트럼프 정부의 초대 법무장관이 됐다. 그러나 그는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캠프 시절 ‘러시아 스캔들’을 포함한 문제들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스스로 수사 지휘에서 손을 떼겠다고 ‘셀프 제척’을 선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가 틀어졌다.

이후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이 로버트 뮬러 특검을 임명해 본격 수사가 시작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과정을 둘러싸고 세션스 장관이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다면서 공개적으로 비난해왔다.

한편 미 언론들은 중간선거 이후 트럼프 행정부 각료급 인사 가운데 상당수가 자리에서 떠날 것으로 전망해왔다. 대상자는 이미 사임 의사를 밝힌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를 비롯해 세션스 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 라이언 징크 내무부 장관,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 등이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