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성난황소’ 김성오, “신개념 납치범 역할..감독님과 바디랭귀지로 대화 많이 해”

  • 정다훈 기자
  • 2018-11-08 16:56:49
  • 영화
배우 김성오가 김민호 감독과 몸으로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8일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민호 감독과 배우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성난황소’ 김성오, “신개념 납치범 역할..감독님과 바디랭귀지로 대화 많이 해”
배우 김성오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성난황소‘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김성오는 영화 속에서 남다른 거래를 제안하는 신개념 납치범 기태 역으로 열연했다. 이번 영화에서 김민호 감독과 김성오 배우는 끝없는 논의를 통해 전에 보지 못했던 독창적 매력의 악역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날 김성오는 “기태 역할을 어떻게 표현해나가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었다”며 “감독님과 대화의 시간을 가지면서 술도 많이 마셨다“고 전했다. 이어 ”대본 안에서 어떡하면 좀 더 납치범 역할을 생동감 있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말하며 ”감독님이 몸으로 표현하는 것 좋아하셔서 바디랭귀지로 대화를 많이 했는데 그게 캐릭터 준비에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 분)이 아내 지수(송지효)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 11월 22일 개봉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