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보네르아띠 황준호, "쌍방이 서로 욕 한 것, 증거 메시지 다 갖고 있다"

  • 정진수 기자
  • 2018-11-14 09:02:50
  • 사회일반
보네르아띠 황준호, '쌍방이 서로 욕 한 것, 증거 메시지 다 갖고 있다'
/사진=JTBC

유기농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보네르아띠 황준호 대표가 직원 폭언 등 갑질 논란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지난 12일 황준호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부천점 직원에게 욕설을 한 부분에 대해 사과한다. 인격적으로 성숙하지 못했던 것 같아 반성하고 있다. 이에 대한 세간의 비난은 모두 감수하겠다”면서도 일부 오해들에 대해 해명했다.

황준호 대표는 언론에 보도된 소속 직원들에게 폭언, 직영점 청결문제를 지적하며 수성사인펜으로 메모를 남긴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도 “해당 지점은 위생모 착용 문제로 저에게 여러번 지적 받았으나 탈모를 핑계로 지키지 않았고 해당일에도 위생상태가 엉망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어머니 욕을 했던 지점에서는 직원의 어머니가 법인 통장에서 7500만원을 횡령한 사건이 있었고 이를 형사고발해 검찰에 기소까지 됐던 상황이라며, 돈을 받으러 간 자신에게 상대방이 먼저 욕설을 하자 어머니 욕을 했다고 주장했다.

황준호 대표는 냉동빵을 팔라고 했다고 폭로한 전 직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쌍방이 서로 욕을 한 부분이 있다. 증거 메시지를 다 갖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점장들의 고충을 외면하고 수입차를 타며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는 의혹에는 “마치 특권층처럼 해명한 적 없다. 의도와 다르게 악의적으로 보도됐다”고 억울해 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