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인생술집’ 허민, 혼전임신 축하받지 못한 사연 “정진욱 악플 달릴까 비밀로”

  • 이정인 기자
  • 2018-11-23 05:32:26
  • TV·방송
‘인생술집’ 허민, 혼전임신 축하받지 못한 사연 “정진욱 악플 달릴까 비밀로”
/사진=tvN 방송 캡처

개그우먼 허민이 혼전 임신 후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22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허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허민은 지난 2016년 정인욱과의 열애 사실을 알렸으며 결혼 전인 지난해 아이를 출산했다.

허민은 “스포츠쪽이 열성 팬들이 많아서 남편한테 ‘스트라이크를 넣을 데 안 넣고 딴 데 넣었네’, ‘허민 매니저라 해라’ 등 악플이 달렸다. 잘 던질 땐 응원해주다가 한 번 못 던지면 막 악플이 달린다”며 그동안 마음고생 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그는 “‘개그콘서트’랑 어린이 프로, 라디오를 하다가 임신 소식을 알게 됐다”며 “다른 사람들은 바로 결혼식을 하는데 저는 비밀로 했어야 했다. 남편에게 악플이 달리고 시즌 중이다 보니까 잠수처럼 방송에는 몸이 안 좋다고 핑계를 대고 내가 없어진 거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제가 친정이 서울이 아니고 남편은 대구에 있고 혼자 이 사실을 알았다. 개그우먼으로서 또 내 캐릭터 자체가 그때는 예쁘장한 역할을 했는데 아기를 가졌다고 말할 수도 없고. 그래서 대구로 내려갔는데 남편이 같이 있을 수도 없었다. 시부모님이 많이 (챙겨주셨다)”고 덧붙였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