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군 입대’ 이서원, 소속사 해명에도 비난 여전 “사고치고 군대로”

  • 이정인 기자
  • 2018-11-23 07:21:12
  • TV·방송
‘군 입대’ 이서원, 소속사 해명에도 비난 여전 “사고치고 군대로”
/사진=서울경제스타 DB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이 군 입대를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을 샀다.

22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형사9단독 심리로 열리는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 4차 공판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이서원은 이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정혜원 판사는 이서원의 불참 사유에 대해 “이서원이 20일 군에 입대했다. 자대배치를 받아야 군사법원에 이송될 수 있다. 다음 기일은 1월 12일 11시다”라고 밝혔다. 재판을 이틀 앞두고 이서원이 군 입대를 했던 것.

갑작스러운 입대 소식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도피성 입대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하지만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재판을 마친 후 입대하기 위해 병무청 관계자와 구두면담 및 병무청에 정식 서면질의를 했다”며 “현행법상 재판 출석은 병역 연기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통보를 받았고 11월 20일 입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소속사 측의 해명에도 이서원을 향한 대중의 날선 시선은 멈추지 않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서원의 군 입대 소식을 접한 후 “일반인은 끌려가는 곳이고 연예인은 도망가는 곳”, “사고치고 군대로 도망간다”,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서원은 지난 4월 동료 여성 연예인 A씨와 술을 먹던 중 원치 않는 신체 접촉을 시도했고, A씨가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도움을 청하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서원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사건 당시 만취 상태여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