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우이신설선 출입문 또 고장...'중단철' 오명 언제 벗나

오늘 7시 40분경 화계역 출입문에 장애 발생

  • 변문우 기자
  • 2018-12-11 11:33:55
  • 사회일반

우이신설선, 중단철, 화계역

우이신설선 출입문 또 고장...'중단철' 오명 언제 벗나
우이신설선 화계역 승객안전 출입문 장애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우이신설선 화계역에서 승객안전 출입문에 문제가 발생해 시민들이 출근길 불편을 겪었다. 우이신설 경전철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0분경 화계역 승강장에서 승객안전출입문에 장애가 발생했다.

우이신설 경전철 관계자는 “출입문 장애는 3∼4분 만에 복구됐지만 열차 운행이 멈추면서 화계역에서 신설동 방면 후속 열차 운행이 잇따라 지연됐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열차 운행은 정상화됐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중단 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출근길 이용객들이 몰리면서 시민들의 민원이 잇따랐다고 설명했다.

우이신설선은 지난 11월 9일 밤에도 신호장치 오류로 1시간가량 지연 운행된 바 있다. 9일 오후 9시5분경 신호장치에 오류가 발생해 자동운전 방식을 수동으로 전환하면서 오후 10시16분까지 1시간11분 동안 지연 운행이 이뤄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신호장치 오류로 자동운전을 수동 방식으로 바꾸다 보니 솔샘역에서 신설동으로 가는 열차가 7분 정도 지연됐고, 이후 열차들도 순연됐다”고 언급했다.

한편, 지난해 9월 개통한 우이신설선은 개통 초 잦은 운행 지연을 일으켰으며, 이후 잇따라 운행이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해 불편을 빚었다.

첫 운행 중단은 개통 4개월 만인 작년 12월 25일에 발생했으며, 올해 3월에는 두 차례 운행이 중단됐다. 우이신설선의 하루 평균 이용객은 지난 10월 기준으로 약 7만,000천명으로, 개통 후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르면서 ‘중단철’이란 비판을 받아왔다.
/변문우인턴기자 bmw101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