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카풀 반대 극단 선택 암시한 택시기사 "술 취해 감정 격해져서"

  • 김지영 기자
  • 2018-12-12 22:29:43
  • 사회일반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서비스에 반대해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를 남긴 택시기사가 “술에 취해 감정이 격해져 글로 작성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12일 오후 7시께 택시기사 안모(63) 씨를 성북구 자택에서 찾아 조사했다고 밝혔다.

안 씨는 경찰 조사에서 “11일 동료들과 술을 마시며 카카오 카풀 관련 이야기를 한 뒤 귀가해 앱 시행에 항의하는 취지로 작성했다”며 “그냥 한번 제가 쓴 글을 읽어 보았으면 하는 심정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를 폭파하거나 TNT(강력 폭약)도 소지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안 씨의 주거지에서 폭발물이 발견되지 않았다.

앞서 지난 11일 강북구 번동 북서울 꿈의 숲 벤치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 4장이 발견됐다. 메모에는 ‘택시기사의 자살이 가슴 아프다’, ‘택시 관련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 ‘죽고 싶다’, ‘국회 파괴. TNT 보유’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공원 방제실 직원이 12일 새벽 메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메모지에서 쪽지문 3점을 채취해 신원을 확인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