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더 내고 더 받게…국민연금 4개 개편안 보니

1안 '현행 유지'…2안은 기초연금 40만원으로
3안, 보험료율 9→12%·소득대체율 45%로 인상
4안, 보험료율 9→13%·소득대체율 50%로 올려

  • 윤서영 기자
  • 2018-12-14 11:35:48
  • 사회일반
더 내고 더 받게…국민연금 4개 개편안 보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3일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가 열리기에 앞서 직원들과 답변 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현재 9%인 국민연금 보험료율을 12~13%로 올려 더 내게 하는 대신 소득대체율(생애 평균소득 대비 노후 연금수령액의 비율)을 45∼50%로 상향해 노후소득을 높이는 방안을 추진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4일 오전 10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제4차 국민연금 종합운영계획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공적연금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국민연금 소득대체율의 조정 범위는 40∼50%, 보험료율은 9∼13%, 기초연금은 30만∼40만원 범위 정책대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히고 4개 방안을 제시했다.

1안은 ‘현행유지’ 방안으로 소득대체율을 40%로 유지하는 것이고, 2안은 기초연금을 40만원으로 올려 소득대체율을 40%로 맞추는 방침이다. 3안은 소득대체율을 45%로 올리기 위해 보험료율을 현행 9%에서 12%로 올리는 방안, 4안은 소득대체율을 50%로 끌어올리고 보험료율은 13%로 인상하는 방안이다.

정부는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정책조합의 선택은 국회 및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 사회적 합의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정부안에 앞서 지난 8월 17일 발표된 국민연금 제4차 재정계산 결과, 국민연금 제도를 현재대로 유지하면 저출산과 인구고령화, 경제성장률 둔화로 2042년에 국민연금은 적자로 돌아서고 2057년에 적립기금이 소진될 것으로 추산됐다.

/윤서영 인턴기자 beatr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