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대한항공 기내 지도에 동해→일본해로 잘못 표기, 처음 아니다

  • 최재경 기자
  • 2018-12-31 10:19:37
  • 사회일반
대한항공 기내 지도에 동해→일본해로 잘못 표기, 처음 아니다
대한항공 기내 지도에 동해→일본해로 잘못 표기, 처음 아니다

대한항공이 일부 여객기 승객 모니터에 표시 되는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로 잘못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항공 B787-9 여객기의 좌석에 장착된 주문형 오디오·비디오 시스템(AVOD) 지도에 동해가 일본해로 잘못 표시되었고, 동해의 영문명인 ‘East Sea’ 역시 ‘Sea of Japan’으로 표시됐다.

이에 대한항공 측은 “총 9대의 B787-9 여객기 중 7대에서 관련 오류를 확인했다”며 “문제가 된 7대 외에 다른 기종에는 지도에 ‘동해’로 표기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AVOD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류”라면서 “업체가 잘못된 지도를 사용했는데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일본해’로 표기된 지도로 화면이 나오는 여객기는 대한항공 143대 중 7대다. 대한항공은 31일 내로 모든 수정 작업을 통해 문제를 바로잡는 작업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012년에도자사 홈페이지에 사전 검토 없이 일본해라고 표기 되어 있는 지도를 그대로 사용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사진=대한항공]

/최재경기자 cjk01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